AD
  • 송예나 인턴기자 multimedia@hankooki.com,
    한국아이닷컴 이혜영 기자 lhy@hankooki.com
김지운 감독이 연출하는 'Hide & Seek'(가제)를 위해 배우 강동원, 신민아, 그리고 이솜이 뭉쳤다.

스크린 경계를 무너뜨린 CGV의 'ScreenX'로 제작되는 액션 스릴러 'Hide & Seek'가 크랭크인 한 것.

'Hide & Seek'는 '라스트 스탠드'로 할리우드에 진출한 김지운 감독의 국내 복귀작이자, 배우 강동원의 출연으로 이미 화제가 된 작품. 또한, 4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하는 배우 신민아(특별 출연), 영화 '푸른소금', 드라마 '유령' 등에서 인상 깊은 연기를 펼쳤던 모델 출신의 배우 이솜이 합류하며 화려한 캐스팅으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본 작품은 주인공 'X'가 정체를 알 수 없는 의문의 물건을 운반하는 과정 중 벌어지는 숨막히는 추격전을 다룬 단편 영화다. 주인공 'X'역에는 배우 강동원이, 비밀을 지닌 'X'의 여자친구 '미아'역에는 배우 신민아가, 그리고 'X'의 안전을 책임지는 요원 '핑거스' 역은 배우 이솜이 맡았다.

'Hide & Seek'의 가장 큰 특징은 CGV가 2013년 1월 세계 최초로 론칭한 ScreenX의 혁신적 기술이 적용된 첫 번째 작품이라는 것. ScreenX는 프레임을 스크린에만 한정 두지 않고 상영관 공간 전체로 확대해 돔 스크린과 같은 시야각을 선사하는 멀티 프로젝션 기술이자 특별관으로, 관객을 둘러싼 좌우 벽면까지 확장되는 파노라마 영상을 통해 시각적 몰입감을 극대화시킨다. 참고로 CGV는 ScreenX를 통해 극장 스크린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고자, 김지운 감독과 함께 본 작품을 제작하게 되었다.

'Hide & Seek'는 약 1개월간의 촬영을 거쳐 2013년 봄에 관객을 찾아갈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3/02/19 10:06:37   수정시간 : 2013/04/25 12:30:0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