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QTV 제공
이종격투기 선수 추성훈이 솔비에게 호감을 드러냈다.

최근 진행된 QTV ‘신동엽과 순위 정하는 여자’(이하 ‘신순정녀’)의 녹화에 첫 회 게스트로 참여한 추성훈은 “순정녀 멤버들 중 싱글이라면 대시하고 싶은 사람은 누구냐”고 질문을 받자 솔비를 선택해 눈길을 끌었다.

추성훈은 “남자를 잘 챙겨줄 것 같은 느낌이 든다”며 솔비를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솔비는 이내 “나는 상대방이 나에게 한만큼 해준다. 상처를 주면 그대로 갚는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또 추성훈과 솔비는 ‘신순정녀’ 녹화 중 아찔한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이상형을 묻는 질문에 추성훈은 “손톱, 머리카락, 향기가 내 스타일이면 좋다”고 밝혔고 급기야 직접 순정녀들의 향기를 맡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솔비는 추성훈이 다가오자 머리카락을 등 뒤로 넘기며 목을 내밀었고 이에 추성훈은 거침없이 솔비의 목덜미에 얼굴을 들이대며 향기를 맡았다.

이를 지켜본 순정녀들은 환호성을 내질렀고 당당했던 솔비 역시 부끄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본, 황인영, 정가은, 정경미, 솔비, 박은지, 김예원이 순정녀 패널로 참여한 '신순정녀' 첫 회는 31일 밤 9시 50분 QTV를 통해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3/01/31 16:35:11   수정시간 : 2020/02/11 15:54:0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