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 Youtube
보수 논객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가 강의석의 강민경 CF 패러디 논란에 일침을 가했다.

과거 학내 종교의 자유와 병역 거부 등의 소신발언으로 사회적 이슈를 일으켰던 강의석은 지난 21일 유튜브에 '강민경 광고 2편'이라는 제목으로 50초짜리 동영상을 게재했다.

이 영상은 최근 선정성 논란으로 화제가 됐던 강민경의 질레트 면도기 홍보 CF와 강의석 본인이 촬영한 영상을 편집하여 만든 것이다.

강의석은 패러디 영상에서 강민경을 상대로 "민경아 오빠가 지켜줄게"라며 피임기구를 꺼내고 "잘 하네"라는 말을 하는 등 성행위를 연상케 논란을 만들어냈다. 해당 패러디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건 명백히 강민경을 성희롱한 것이다"라며 비난했다.

이에 변희재는 "친노종북의 아이돌 스타였던 강의석. 다비치 강민경을 성적으로 모욕하는 패러디물을 유튜브에 올렸군요"라며 "실력 없이 언론플레이로 뜨게 되면 이렇게 귀결된다는 좋은 사례가 될 겁니다"고 냉소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강 씨는 본인이 만든 패러디 영상이 논란이 되자 “남녀 단둘이 있으면 할 게 뭐 있나? 선정성보다는 여자가 남자 면도해 준다는 가부장적인 콘셉트가 더 문제인 것 같은데. 기껏해야 둘이 뽀뽀하는 건데 이것도 못 봐 준다면 표현의 자유는 어디 있을까? 초딩들도 다 아는 거 쉬쉬하지 말고 피임교육이나 확실히 했으면 좋겠다”고 밝힌 바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3/01/24 18:59:24   수정시간 : 2013/04/25 12:29:3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