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면낭독기 사용시 다음 링크들을 이용하면 더 빠르게 탐색할 수 있습니다.
‘보이프렌드’ 정민, '남탕에 갇혀…'
입력시간 : 2013/01/17 18:57:44
수정시간 : 2013/04/25 12:29:28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북마크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글자크게
글자작게
기사프린트
기사메일
기사 구매
아이돌 보이프렌드의 분위기 메이커 정민이 폭풍눈물을 쏟았다.

오는 18일 KBS Joy의 '보이프렌드의 헬로 베이비'에서 보이프렌드 멤버 정민의 깜짝 생일파티가 공개된다.

이날 촬영에서 보이프렌드 멤버들은 아기들과 함께 한류 뮤직드라마 촬영을 마치고, 영하 9도의 추위를 녹이기 위해 찜질방으로 향했다.

이어 멤버들은 지난 2일 생일을 맞이한 정민을 위해 깜짝 생일파티를 계획하게 되고, 모두 씻으러 간 사이 민우가 정민의 옷을 가지고 나오면서 정민은 남탕에 갇히게 된다.

결국 우여곡절 끝에 생일파티 현장에 도착한 정민은 멤버들과 아기들이 준비한 생일 케이크와 미역국에 깜짝 놀라며 결국 참았던 눈물을 쏟게 된다.

이에 정민은 “생각지도 못했던 일이다. 평생 기억에 남을 생일파티다”라며 멤버들의 우정에 고마움을 표시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이날 방송에선 깜짝파티 외에 보이프렌드의 뮤직드라마 첫 키스씬 도전이 펼쳐지고, 광민, 영민, 민우의 여자보다 더 여자 같은 여장 모습이 공개돼 뭇 팬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예정이다.

'보이프렌드의 헬로 베이비'는 오는 18일 방송된다.

  • 이전 보기 다음 보기
  • 이전 보기 다음 보기
  • 뉴스홈
  • 맨위로
오늘의 무료만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