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걸그룹 시크릿이 대형 교통사고를 당해 충격을 주고있다.

시크릿은 11일 오전 2시 김포공항에서 잠실 방면 부근으로 이동하던 중 성산대교 남단 커브길에서 차량이 빙판길에 미끄러져 우측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차량이 전복되는 사고를 당했다.

이에 멤버들은 급히 인근 병원 응급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 시크릿 멤버 징거는 갈비뼈 골절에 폐에 멍이 발견돼 상황이 더욱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행히 전효성, 송지은, 한선화는 가벼운 타박상을 입고 우선 퇴원한 상태다.

차량에 함께 있던 매니저 역시 경미한 타박상을 입었으나 퇴원한 상태라고 전해졌다.

이에 소속사 TS엔터테인먼트 측은 "멤버들의 건강 상태가 최우선이다. 향후 회복 정도에 따라 일정을 조율할 것"이라며 향후 신곡활동에 대해서는 경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경찰은 빙판길에 미끄러졌다는 운전자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2/12/11 08:28:04   수정시간 : 2013/04/25 12:28:5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