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드라마 ‘7급 공무원’ 주원이 능구렁이 캐릭터로 변신했다.

지난 23일 서울 마포구 창천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MBC 새 수목드라마 ‘7급 공무원’의 첫 촬영에서 주원이 까칠하면서도 능청스러운 한길로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이날 길로(주원 분)가 서원(최강희 분)의 실체를 알아내기 위해 만남을 주선해 준 진주(하시은 분)를 위협하는 장면이 촬영됐다.

이 한 장면을 통해 주원은 폭넓은 연기력을 가진 배우임을 입증해내는데 성공했으며 제작진에게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김상협 PD는 배우들의 표정과 포즈를 비롯, 연기에 대한 섬세한 조언을 아끼지 않았고 소품 하나까지 직접 챙기며 “젊은 연출의 열정과 패기를 보여 주겠다”던 야심찬 각오를 몸소 실현해 보였다.

이에 주원은 첫 장면을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마무리 한 후 “첫 촬영은 언제나 설레고 떨린다”며 “첫 장면을 촬영하는데도 정말 편하고 즐겁게 임했다. 분위기가 좋고 마음도 편해서 재밌는 작업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7급 공무원'은 동명 타이틀의 영화 원작자인 천성일 작가와 '동이'와 '로열패밀리'를 공동연출한 김상협 PD가 호흡을 맞춘다. 주원 외에도 최강희, 주원, 황찬성, 김민서 등이 출연하며, '보고싶다' 후속으로 내년 1월 첫 전파를 탄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2/11/27 13:36:34   수정시간 : 2013/04/25 12:28:4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