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영화 ‘나쁜피’가 영화팬들로부터 연이은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1일 개봉한 강효진 감독의 ‘나쁜피’는 각종 포털사이트에서 평점 9점대를 유지하며 호평을 받고 있다. 성폭행 사건으로 벌어지는 부녀의 이야기를 다룬 ‘나쁜피’는 16개라는 적은 규모의 스크린 수 에도 영화팬들로부터 입소문이 퍼져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상황.

‘나쁜피’는 성폭행으로 일어나는 비극을 사실적이고 충격적으로 다뤘다는 평이다. 범죄 사각지대에 놓인 피해 여성들의 슬픔과 절망을 여과 없이 표현해냈다. 이에 신인배우 윤주또한 화제가 됐다. 윤주는 ‘나쁜피’에서 노출신, 정사신 등 자극적이고 폭력적 성적표현을 소화해낸 것으로 알려졌다.

윤주는 엄마로부터 충격적 말을 듣게 된 후 복수를 결심하는 인선 역을 맡았다. 인선은 교환학생으로 스페인에 출국할 예정이었지만, 암에 걸린 엄마로부터 자신이 강간으로 태어났으며 강간 가해자이자 아버지가 살아있다는 말을 듣게 된다.

윤주, 임대일, 설지윤 등이 출연하고 강효진이 감독을 맡은 ‘나쁜피’는 네티즌들로부터 호평을 받으며 상영을 이어가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2/11/16 09:58:45   수정시간 : 2013/04/25 12:28:37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