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송일국이 향후 자신의 일본 방문이 어려울 것이라는 일본 외무성 부대신(차관)의 발언에 대해 "대한 민국 만세!"를 외쳤다.

송일국은 24일 밤 9시20분께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일본 외무차관 '송일국, 미안하지만 일본 못온다' 뭐라 할 말이 없네요"라며 "그냥 내 세 아들 이름이나 불러봅니다. 대한, 민국, 만세!"라고 밝혔다.

앞서 야마구치 쓰요시 일본 외무성 부대신은 이날 한 민방에 출연해 독도 수영 행사에 참석한 송일국에 대해 "미안하지만 앞으로 일본에 오기는 어려울 것이다"면서 "그것이 일본의 국민감정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발언을 접한 송일국은 곧바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대한 민국 만세"를 외치며 일본의 반응에 개의치 않고 있음을 짧지만 강하게 표현했다.

송일국은 지난 3월 세 쌍둥이의 아빠가 됐고 아들들의 이름이 실제로 대한, 민국, 만세다.

그는 가수 김장훈이 이끄는 팀과 함께 독도 수영 횡단에 성공한 지난 15일에도 트위터를 통해 벅찬 감정을 표현했다.

독도행사를 마치고 서울로 올라가는 길에 글을 올린 그는 악천후로 고생했던 소회와 함께 "밤새 거친 파도와 싸우며 수영한 한국체육대학 학생들 정말 대단합니다! 특히나 김장훈 선배님! 정말 인간적으로 존경하게 됐습니다"라는 말로 독도 프로젝트를 뚝심 있게 밀어붙인 김장훈에 대한 고마움과 존경심을 드러냈다.

그는 "이 짧은 글로 표현 못 할 힘든 과정을 지켜보면서 다시 생각하게 됐습니다. 이런 소중한 행사에 참여시켜 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장훈 선배님! 당신이 정말 자랑스럽습니다"라며 독도 수영 횡단에 참여한 경험을 자랑스러워했다.

그러나 이 행사의 여파는 즉각적이었다. 일본의 위성TV인 BS닛폰과 BS재팬이 송일국 주연 드라마 '신이라 불린 사나이'의 방영을 연기한 것이다.

BS닛폰과 BS재팬은 위성방송을 통해 지난 21일 '신이라 불린 사나이'의 첫 방송을 내보낼 계획이었지만 광복절 독도 수영횡단 행사에 참여한 송일국이 나오는 드라마를 상영하면 시청자들의 항의가 쏟아질 우려가 있다며 방영 6일 전 편성을 전격 취소했다.

앞서 드라마 '주몽'으로 일본 내 한류스타가 된 송일국으로서는 곤혹스러울 수 있는 상황.

그러나 드라마 편성 취소에 이어 일본 외무성 부대신이 자신을 겨냥해 불쾌한 발언을 했음에도 송일국은 자신의 의견을 공개적으로 밝히며 의연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의 이러한 트위터 발언은 발 빠르게 트위터리안들에게 퍼져 날라지고 있으며 인터넷에서도 그를 지지하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송일국의 의연한 반응과는 별도로 연예계 일각에서는 최근 독도 문제로 냉각된 한일 관계가 한류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앞서 지난 2월에는 톱스타 김태희가 일본 내 반한(反韓) 감정의 표적이 돼 CF 발표회가 하루 전 취소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기 때문이다. 당시 행사 주최 측은 김태희가 2005년 남동생인 배우 이완과 함께 독도 수호천사로 위촉돼 독도 사랑 캠페인을 벌인 것에 대해 일부 반한 감정을 지닌 네티즌이 항의하자 안전을 고려해 행사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또 최근 한 한류스타도 일본에서 현지 카드회사와 신상품 출시 관련 프로모션을 펼칠 예정이었으나 독도 문제가 불거지면서 행사가 9-10월께로 연기됐다.

한 연예기획사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으로 일본 쪽에서 어떤 반응이 오지는 않았지만 분위기가 좋지 않아 조심스럽게 지켜보는 중"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2/08/24 22:48:46   수정시간 : 2013/04/25 12:27:2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