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배우 최지우가 신인시절 연기를 못한다는 이유로 중도하차했던 영화 '귀천도'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지우는 지난 26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해 "신인시절 단역만 하다가 1996년 영화 '귀천도' 주인공에 캐스팅 됐다"며 "열심히 몇 달 동안 연습했지만 결국 배우 김성림으로 주인공이 교체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아무도 말을 해 주지 않고 시간만 흘렀고, 매일같이 영화사로 출근해 담배신이 있다고 해서 어린 나이에 담배 피우는 연습도 했다"며 눈물을 훔쳤다.

당시 최지우 대신 여주인공 자리를 꿰찬 김성림은 최진실, 이경영 주연의 '엄마에게 애인이 생겼어요'로 막 스크린 데뷔를 마친 신인 배우였다. 신구전문대 인테리어 공예과를 졸업한 김성림은 '귀천도'로 얼굴 알리기에 나섰지만 흥행에 실패하자 이후 연예활동을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영화 '귀천도'는 당시 톱스타였던 김민종과 독고영재, 장동직 등이 출연한 판타지 액션물로 1800년대 조선 정조 시절 무사들이 시간 여행을 통해 1996년 서울에 온 왕의 후손을 지키는 에피소드를 그리고 있다.

[노컷뉴스 편집팀]

<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1/12/27 20:56:13   수정시간 : 2013/04/25 12:25:0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