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배용준
배용준 류시원 장근석 김현중 등 한류스타들의 일본 돕기가 이어지고 있다.

배용준은 14일 일본 대지진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일본 총리가 총괄하는 내각부 산하 정부 기금에 10억원을 기부했다. 류시원도 기부금 2억원을 전달하고 직접 자원봉사에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배용준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구호물자와 복구장비가 턱없이 부족하다는 소식을 접한 배용준이 삶의 터전을 잃은 피해자들의 긴급 지원에 써달라며 10억원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배용준은 평소 '가족'으로 부르던 일본 팬들을 위해 앞으로도 도울 방법을 모색할 예정이다.

배용준은 이날 오전에는 일본 공식 홈페이지에 "피해 규모가 커지고 있다는 소식과 여진 소식은 마음을 더 아프게 한다"며 "도울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글을 남기기도 했다.

신(新) 한류스타들도 발빠르게 일본 팬을 보듬었다. 장근석은 일본 적십자사에 1,000만엔(약 1억 3,760만원)을 기부했다. 현재 영상집과 화보집 촬영을 위해 헝가리에 머물고 있는 장근석은 일본 대지진 보도가 나가자 남몰래 일본에 기부를 했다. 장근석의 소속사 트리제이컴퍼니 측은 "장근석이 조용히 기부하고 싶어했는데 일본 측에서 알려져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김현중은 1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김현중의 소속사 키이스트에 따르면 김현중은 지진 소식을 듣고 어떻게든 도움을 주고 싶다고 적극적으로 나섰다.

  • 김현중
가수들도 나선다. 대한가수협회 태진아 회장은 14일 스포츠한국과 전화 인터뷰에서 "자연 재앙에 신음하는 일본 국민들을 위로하는 공연을 준비 중이다"며 "가수협회 차원에서 사태가 진정되는 대로 인도적인 차원에서 위로 공연을 진행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태진아는 "한류 열기로 일본 국민에 받은 사랑을 되갚을 기회라 생각한다. 마야 이루 휘성 등 소속됐거나 친분이 있는 다른 가수들과 함께 피해민을 위로하고 도움을 줄 방법을 고민 중이다"고 말했다. /스포츠한국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1/03/15 06:05:02   수정시간 : 2020/02/11 14:02:5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