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아중 "가슴노출 합성사진 강력대응 하겠다"
예당엔터 관계자 "정신적 피해 크고 재발 방지 위해 법적으로 대처할 계획"
배우 김아중이 합성 사진 유포와 관련해 강력 대처할 뜻을 밝혔다.

김아중은 20일 얼굴과 가슴이 적나라하게 노출된 합성 사진이 인터넷상에서 떠돌며 곤욕을 치렀다.

소속사 예당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해당 사진은 합성사진인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 하지만 김아중의 정신적인 피해가 크고 추후 재발 방지를 위해 법적으로 강력하게 대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김아중은 현재 두문불출하며 마음을 진정시키고 있다. 이번 사건에 대해 소속사를 통한 공식입장만 밝힐 뿐 입을 다물고 있다. 이 관계자는 "컴백을 준비하고 있던 터라 김아중의 심적 고통이 더 크다. 합성 사진 유포는 악의적인 행위인 만큼 반드시 엄중 처벌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아중 합성 사진 유포와 관련해 사전 방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최근 배우 손예진이 합성 사진으로 애를 먹은 데 이어 또 다시 유사한 사건이 발생했기 때문이다.

김아중측은 "익명성을 이용한 범죄 행위를 막기 위한 확실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9/02/22 19:36:11   수정시간 : 2020/02/07 19:53:1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