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지명수배자와 즐긴 연예인들 조사
필리핀 도주 연관 여부 관심… 지인들 "자주 해외나들이" 밝혀 의혹 증폭

김성한 기자 wing@sportshankook.co.kr
검찰이 지명수배자와 필리핀에서 휴가를 즐긴 연예인들을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의 한 관계자는 12일 "검찰이 연예인들이 최근에 K씨를 만났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참고인 자격으로 소환 조사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거론되고 있는 연예인은 유명 개그맨 K, B, J 등 3명이다. 검찰이 주목하고 있는 점은 이들이 K씨가 필리핀으로 도주하는 데 연관이 있는 지 여부다. 아직까지 구체적인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지만 검찰은 여러가지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

이들 연예인은 K씨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지 않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K씨를 필리핀에서 우연히 만나 어울렸지만 지명수배자인줄은 몰랐다고 해명했다.

이를 두고 네티즌은 우연히 만난 사이인데 호화 저택에서 함께 유흥을 즐길 수 있겠냐고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지인들도 "이들이 최근 해외 나들이를 자주 했다"고 밝혀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여기에 K씨는 일부 연예인들을 통해 사채에 쓸 투자자를 끌어 모은 혐의도 받고 있다. 수사 방향에 따라 소문으로만 떠돌던 '연예인 사채연루설'이 사실로 드러날 수도 있다. 사건의 장본인이 된 연예인들이 검찰의 움직임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이들은 최근 후배를 살인 미수한 혐의로 지명수배를 받고 있는 K씨와 필리핀에서 유흥을 즐겼다. 이 같은 사실은 K씨가 미니홈피에 연예인들과 어울린 사진을 올리면서 세상에 공개됐다.

K씨는 사실이 알려지자 미니홈피의 모든 메뉴를 닫았다. 하지만 최근까지 그가 다른 연예인들과도 어울렸던 다른 사진들이 온라인 포털 사이트를 통해 급속히 유포되고 있어 논란이 예고되고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9/02/12 19:50:01   수정시간 : 2020/02/07 19:53:09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