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일우
이민호·정일우 알고보니 '코믹'해서 떴다?
신인스타가 되고 싶어? 웃기는 이미지 맡아봐!
코미디 장르가 신세대 스타들의 등용문이 되고 있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신세대 배우들이 코믹한 이미지를 발판 삼아 스타성을 인정받고 있다.

주중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KBS 2TV 월화드라마 <꽃보다 남자>(극본 윤지련ㆍ연출 전기상)의 배우 이민호 김현중 김범, MBC 수목드라마 <돌아온 일지매>(극본 김광식ㆍ연출 황인뢰)의 배우 정일우를 비롯해 영화계의 신성으로 떠오른 배우 박보영 역시 괘를 같이 한다.

지난 2007년 방송된 MBC 시트콤 <거침없이 하이킥>은 신인 배우의 산실이었다. 당시 감초 역할을 하던 배우 정일우 김범 김혜성은 1년 남짓한 기간 동안 어엿한 주연급 배우로 급성장했다.

<거침없이 하이킥>의 제작 관계자는 "당시 세 배우는 코믹한 이미지로 친근감을 높였다. 이제는 탄탄한 연기력까지 갖춰 아역의 이미지를 벗고 성인 배우로 새롭게 평가 받게 됐다"고 말했다.

  • 이민호
지난해 개봉된 영화 <울학교 ET>는 배우 이민호와 박보영이 스타로 성장하는 밑거름이 된 작품이다. 두 사람은 <울학교 ET> 개봉 당시부터 '될 성 부른 나무'로 통했다.

결국 박보영은 3개월 후 개봉된 영화 <과속 스캔들>로 흥행 배우 대열에 합류했다. 또한 MBC 새 월화특별기획 <선덕여왕>(극본 김영현ㆍ연출 박홍균 김근홍)에 캐스팅되며 주가를 높였다.

'이민호 신드롬'의 주인공인 이민호 역시 <울학교 ET>이후 <꽃보다 남자>라는 확실한 선택을 했다. 또래 배우가 다수 출연했던 <울학교 ET>서 기본기를 닦은 이민호는 높은 경쟁률을 뚫고 PD의 눈에 들 수 있었다.

김현중 역시 MBC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 일요일 밤에>의 '우리 결혼했어요'에 출연하며 아이들 스타의 이미지를 벗고 시청자들에게 편안하게 다가갈 수 있었다. 가수 황보와 '연하남-연상녀' 커플로 연기하며 누나 팬들을 확보한 것은 큰 자산이 됐다.

MBC 드라마국의 관계자는 "웃음은 광범위한 대중에게 어필할 수 있는 도구다. 이들 배우는 준수한 외모에 유머 감각까지 갖추며 '꽃미남'과 '훈남'의 이미지를 동시에 발산한다. 여기에 연기력까지 더해지며 대표급 신세대 배우로 발돋움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9/02/03 07:16:49   수정시간 : 2020/02/07 19:53:0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