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호 "'싸가지'구준표 ㅎㅎ 재밌대요~"
[클로즈업] KBS '꽃보다 남자' 이민호
재벌후계자 변신 인기폭발 스타요? 아직 먼나라 이야기죠
정일우·박보영과는 '절친'사이 시청률까지 문자로 알려줘요

스포츠한국 강은영기자 kiss@sportshankook.co.kr
'자고 일어나니 스타가 됐다'고 했던가. 신예 이민호는 요새 자신에게 쏟아지는 많은 관심에 어리둥절하기만 하다. 그에게 최근 미니홈피 방문자 수가 30만명이 훌쩍 넘는다고 일러주자, 큰 눈을 더 크게 뜨며 환하게 웃어보인다.

이민호는 현재 KBS 2TV 월화 드라마 <꽃보다 남자>(극본 윤지련ㆍ연출 전기상)에서 재벌가의 후계자로 등장해 이목을 끌고 있다. 모델 뺨치는 186cm의 훤칠한 키에 뚜렷한 이목구비는 <꽃보다 남자>의 남자 주인공을 일컫는 'F4' 멤버로 손색이 없다.

이민호는 고개를 갸우뚱하며 "스타요? 아직 먼 나라 이야기인 것 같아요. 하지만 <꽃보다 남자>의 갈 길이 많이 남아있어요. '반짝' 스타보다로 여겨지기 보다는 꾸준하게 관심을 받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 벼락스타? 준비된 스타!

이민호는 "4kg이나 빠졌어요"라며 수줍은 듯 핼쓱하진 얼굴을 쓰다듬었다. 지난달 <꽃보다 남자> 제작발표회에서 만났을 때보다 얼굴이 많이 야위었다. 이민호는 지난달부터 뉴칼레도니아와 마카오에서 촬영을 시작해 2개월간 <꽃보다 남자>의 구준표로 살고 있다. 요새 밤샘 촬영이 이어지다 보니 제대로 된 잠을 자는 건 꿈 같은 일이다

. 다행히 <꽃보다 남자>가 시청률에서 호조를 보이고 있어 위안을 삼고 있단다. <꽃보다 남자>는 지난 19일에는 22.2%(이하 AGB닐슨미디어리서치), 20일에는 23.2%의 시청률을 보였다.

"가장 아쉬운 게 일주일에 2회 분량을 촬영하면서 연기력이 부족하지 않나 느낄 때죠. 조금 여유있게 돌아보면서 촬영할 수 있는 조건이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간혹 해요."

이민호는 이미 EBS 드라마 <비밀의 교정>, SBS 드라마 <달려라 고등어>, KBS 드라마 <아이엠샘> 등의 드라마에 출연하며 기본기를 다졌다. 영화 <울학교 이티> <강철중: 공공의 적 1-1> 등 두 편의 영화에도 얼굴을 내밀며 스크린의 감도 익혔다. 그래서 <꽃보다 남자>에서 보여지는 연기에 마음이 쓰이는 게 당연할 터.

그래서 이민호는 극중 재벌가의 후계자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더 거만한 표정으로 카메라 앞에 선다. 촬영을 하지 않는 평상시에도 말투나 행동에 거드름을 피우기도 한다.

"드라마에서 저를 처음 본 사람들의 반응은 '싸가지 없다' 였는데 이제는 '재미있다'는 표현으로 바뀌었어요. 드라마가 중반으로 갈수록 저의 오만함보다는 카리스마있는 장면들이 주를 이룰 거 같아요.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사업가로서 활약하는 모습에서는 터프한 남성미도 드러낼 계획이에요."

# 나쁜남자? 인간 이민호!

최근 이민호는 각종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서 인기 검색어 1위에 네티즌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심지어 이민호의 학창 시절 사진 등이 인터넷에 올라오면서 또 한번 화제가 됐다. 다소 촌스러워 보일 수도 있고, 오해를 불러올 법한 사진들도 제법 된다.

"인터넷에 올라온 사진들을 대부분 봤어요. 어떤 사진들은 옛날의 모습이 풋풋해서 흐뭇한 미소가 지어질 때도 있었죠. 제 주변에는 남자건 여자건 가릴 것 없이 친구들이 많은 편이라 그들과 사진도 많이 찍었어요. 그래서 여자들과 찍은 사진이 공개돼 놀라기 보다는 중,고등학교 때 엽기적인 표정을 찍은 사진들에 더 놀라요. 그런 '굴욕'사진을 제외한다면 괜찮아요."

이민호는 배우 정일우 박보영 등과 절친한 친구 사이다. 정일우와는 데뷔 전부터 배우의 꿈을 꾸며 각종 오디션을 보러다녔던 친구이며, 박보영과 청소년 드라마 세 편을 함께 했다. 그래서 이민호에게 두 사람은 특별하다. 데뷔 이후 3년 동안 엇나가지 않고 연기에 매진할 수 있었던 것도 이들과 친분 때문이다.

"(정)일우는 첫 회 방송 내용은 물론이고 시청률까지 문자로 알려주더라고요. 매일 전화로 서로 힘들다며 징징대곤 하는데 이번에 서로 각기 드라마에 들어가서 자주 볼 수 없는 게 아쉬울 뿐이죠. (박)보영이도 자주 통화하는 사이인데 영화 <과속스캔들> 시사회 때 오지 않았다고 삐쳐있을 거에요. 하하."

이민호는 요새 같이 바빠도 얼굴에 웃음이 떠나질 않는다. 핼쓱하진 얼굴이지만 "바빠서 더 좋아요"라고 말하는 그에게서 행복감이 느껴질 정도다.

"잠이 많아서 하루에 17시간은 자야 하는데 지금 3시간도 제대로 못자고 있어요. 최근에는 열흘 이상 밤샘 지방 촬영으로 집에도 못 들어간 날도 많아요. 그래도 많은 분들이 관심가져 주셔서 힘이 나요. 회사에서는 광고도 많이 들어온다고 좋아하시더라고요."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9/01/22 07:06:22   수정시간 : 2020/02/07 19:52:5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