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남자' 인기폭발! 해외서도 통했다
총 조회수 20만건 '관심폭발' 유투브 점령

스포츠한국 안진용기자 realyong@sportshankook.co.kr
<꽃보다 남자>가 해외서도 통했다.

KBS 2TV 월화드라마 <꽃보다 남자>(극본 윤지련ㆍ연출 전기상)가 세계적인 인터넷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 등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유튜브에는 20일 오후 4시 현재 30개가 넘는 <꽃보다 남자> 드라마 동영상이 올라와 있다. 총 조회수는 20만 건을 넘어섰다. 방송 시작 2주 만에 이뤄낸 성과다.

미국에 기반을 둔 동영상 서비스 업체 베오(veoh)에도 <꽃보다 남자> 관련 동영상들이 속속 올라오고 있다. 네티즌은 <꽃보다 남자>의 방송 직후 직접 영어로 자막을 넣어 유튜브 베오 등에 띄우는 등 열의를 보이고 있다.

네티즌 "원작 만화의 재미를 뛰어 넘었다" "캐스팅의 성공이다" 등 호의적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본, 대만판 <꽃보다 남자>와 비교한 댓글도 눈에 띈다. 'aznbebetomboi'라는 아이디의 네티즌은 "대만판은 묘사가 보다 정교하다. 반면 한국판은 다른 버전에 비해 극의 전개가 빨라 재미있다"고 적었다. 또 다른 네티즌은 "구혜선 이민호 등이 캐릭터를 제대로 살리고 있다"고 칭찬했다.

<꽃보다 남자>는 방송 3회 만에 전국 시청률 20%를 넘으며 인기 순항 중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9/01/21 07:05:16   수정시간 : 2020/02/07 19:52:55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