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손석희 교수 "MBC맨으로 남고 싶다"
10년간 MBC 라디오 진행 '브론즈 마우스' 수상

스포츠한국 안진용기자 realyong@sportshankook.co.kr
손석희 성신여대 교수가 'MBC맨'으로 남겠다는 뜻을 밝혔다.

손석희 교수는 10일 오전 10년간 MBC 라디오를 진행한 기념으로 '브론즈 마우스'를 수상했다. 손 교수는 수상 직후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다른 방송사를 갈 겨를도 없다. MBC에서 내치지만 않는다면 계속 MBC에서 방송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손석희 교수는 지난 2006년초 MBC를 사직하며 "MBC 프로그램에만 출연하겠다"고 밝힌 적이 있다. 손석희 교수는 이후 MBC <100분 토론>(연출 이영배)과 표준FM(95.9MHz) <시선집중>(연출 한재희)의 진행만 맡아 왔다.

손 교수는 "사직 후에도 내가 MBC를 그만두었다는 생각이 들지 않게 해준 것이 고맙다. 아나운서국도 마찬가지였다. MBC 전체가 내가 사직한 후 3년 동안 전과 같이 대해줬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손석희 교수는 지난 2000년 10월 <시선집중>을 시작해 8년간 라디오 부스를 지키고 있다. 과거 2년간 라디오를 진행했던 손석희 교수는 꼬박 10년을 채워 MBC 라디오국 역사의 한페이지를 장식하게 됐다.

손 교수는 "스스로 대견스럽다. 잘 버텼다고 생각한다. 8년간 진행한 <시선 집중>은 쉬운 프로그램이 아니었다. 매일 새벽에 일어나야 하는 것 외에도 첨예한 문제를 많이 다뤄 섭외 등 어려움이 있었다. PD는 응급실에 실려가기도 했다"고 말했다.

손석희 교수는 가장 다루기 힘들었던 아이템으로 '황우석 사태'를 꼽았다.

손 교수는 "접근이 어려웠다. MBC < PD수첩 >이 제기한 문제라 청취자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었다. 우리가 매우 객관적으로 접근해 < PD수첩 > 제작진이 서운해 했다. 한 동안 다루지 못하다가 청취자들의 야단을 맞았다. (방송에서 말할 내용을) A4 용지 한 장을 채우는데 밤을 꼬박 샌 적도 있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12/10 19:29:13   수정시간 : 2013/04/25 12:17:18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