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종국 예고없는 '슛돌이' 방문에 눈시울
'불후의 명곡' 녹화장서 2년만에 재회

스포츠한국 강은영기자 kiss@sportshankook.co.kr
가수 김종국이 2년 만에 '슛돌이'팀과 재회했다.

김종국은 최근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KBS 2TV <해피선데이>의 '불후의 명곡' 녹화장에서 '슛돌이' 1기였던 7명의 아이들과 만남을 가졌다.

김종국은 입대하기 전 2005년부터 1년간 <해피선데이>의 '날아라 슛돌이' 코너에서 축구 감독으로 활약했다.

당시 지승준 조민호 김태훈 오지우 김태수 이승권 최성우 등 7명의 아이들과 코너를 이끌었다. 이들은 김종국을 위해 깜짝 방문해 그의 5집 축하 메시지를 담은 케이크까지 선물하며 녹화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김종국은 이날 슛돌이들의 예고없는 방문에 기뻐하면서 눈시울도 붉혔다. 김종국은 이날 슛돌이들과 <사랑스러워>를 함께 부르며 우정을 다졌다.

'불후의 명곡' 김종국 편은 7일 방송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12/03 11:14:13   수정시간 : 2013/04/25 12:17:1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