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실 모친 "아이들 학원비도 못내고 있다"
은행거래 중단조치… "조성민 허락 없으면 한푼도 인출 못해"

스포츠한국 강은영기자 kiss@sportshankook.co.kr
"아이들 학원비도 못내고 있다"

고(故) 최진실의 어머니 정모씨가 경제적인 어려움을 호소했다. 정씨는 지난 22일 방송된 MBC <뉴스후>에서 "아이들의 영어 미술 발레를 배우고 있는데 학원비를 못내고 있다. 학습지도 돈을 못내서 선생님이 집으로 오지 못하는 상황이다. 교육보험도 (자동이체로 납입되는) 마찬가지다"고 토로했다.

정씨는 <뉴스후>에서 최진실이 사망한 이후 모든 은행거래가 중단조치된 것을 설명하며 눈물을 흘렸다.

정씨는 "지난 10월2일 사고 후 바로 다음날 아침에 '최진실의 모든 거래가 중지되었습니다'며 휴대폰으로 메시지가 왔다. (최진실 사망)보도가 나니까 그런 거 같다. 환희 엄마(최진실)가 통장을 만들어서 그것(통장) 하나로만 거래하고 생활했다. 학비 생활비 세금 등을 거래하던 통장 하나로 했다. 그것이 막혀버려서…사정했지만 (은행측으로부터)안된다는 말만 들었다"고 설명했다.

<뉴스후>는 집안 살림과 아이들의 양육까지 도맡아 했던 정씨가 은행에서 한 푼도 인출할 수 없게 된 현실을 꼬집었다. 최진실의 유언이 없는 상황에서 두 아이의 유산도 관리할 권리도 없다는 것. 최진실의 유산은 서울 자택과 예금 등 약 50억원으로 추정되고 있다.

은행 측도 통상적으로 본인이 사망하면서 상속절차에 따라서 예금을 지급한다는 입장이다. 최진실이 사망하자 5년전 이혼한 조성민이 자동적으로 친권이 부활해 그의 허락이 없으면 은행에서 한 푼도 인출할 수 없다.

정씨는 "(조성민은)이혼 후 한번도 아이들을 보러 오지도 않았다. 나는 두 아이가 없으면 살 수 없다. 조성민을 믿을 수 없다. 투쟁이라도 하고 싶다"며 눈물을 삼켰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11/23 21:16:30  수정시간 : 2013/04/25 12:17:12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