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고 최진실 유족-조성민, '유산 분쟁' 전망
조성민 "재산 내가 관리하는 게 최진실의 뜻"

한국아이닷컴 김재범기자 kjb@hankooki.com
배우 고 최진실의 유족과 그의 전 남편 조성민이 고인의 재산 및 자녀들의 친권을 놓고 법정 공방을 벌일 태세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조선은 고인의 최측근인 A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양측이 고인이 남긴 재산문제로 협상을 벌인 사실을 28일 오전 보도했다.

A씨에 따르면 조성민은 최근 고인의 유가족들에게 자녀들의 친권과 재산권 관리를 주장했고, 이에 대해 유가족들은 반발하고 있다.

그는 "조성민이 얼마전 최진실의 어머니를 만나 재산 관리에 대한 권리를 주장했고, 27일에는 최진영을 만나 이 같은 주장을 되풀이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조성민이 변호사를 선임해 자녀들의 친권을 가릴 것을 주장했다"고 밝혔다.

조성민은 또한 유족들에게 '재산을 내가 관리하는 것이 애들 엄마의 뜻'이라며 자신의 도장 없이 최진실의 재산을 처분할 수 없다고 고지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현재 알려진 바에 따르면 최진실이 남긴 재산은 200억 이상으로 추정되고 있다. 하지만 유족들은 50억대 수준이라고 공개했다.

유족들이 밝힌 최진실 재산은 현금 10억원, 고인이 살던 빌라 30억원, 고인 소유의 오피스텔과 경기도 일대 땅 10억원 등 이다.

2000년 12월 최진실과 결혼한 조성민은 2004년 이혼 뒤 자녀들에 대한 친권을 포기한 상태다. 또한 최진실은 생전인 지난 5월 법원의 성본 변경 신청을 통해 두 자녀의 성을 '조'에서 '최'로 바꿨다.

하지만 현행법상 자녀들의 친모가 사망할 경우 친권은 친부가 갖는 것으로 돼 있다.

이와 관련해 한 법률 전문가는 "조성민이 이혼 당시 친권을 포기한 상태라 상황이 복잡하다"면서 "양측의 법정 공방이 불가피해 보인다"고 밝혔다.



▶▶▶ 최진실 관련기사 ◀◀◀
▶ "돈 욕심 전혀 없다" 조성민의 진짜 속내는 과연…
▶ 조성민 "아이들 장래를 걱정할 뿐" 말문 열었다
▶ 최진영 "아빠 존재도 모르는 두 아이에게 이럴수가…"
▶ "조성민, 최진실 재산 탐나 이런 짓까지.." 분통!
▶ "조성민, 돈 노리고 최진실 장례식장 지켰나"
▶ 조성민 이혼시 친권포기각서 법적효력 없다(?)
▶ 조성민 "손대지마" 분쟁 전망 최진실 유산 무려 200억?
▶ 최진실 두 자녀는 다시 '조씨'로… 다툼 생길수도
▶ 최진실 사단 "환희야! 이모들이 지켜줄게"

▶ 최진실 "악마의 벨" 자살 직전 백양 전화에 몸서리
▶ 최진실 마지막 '7분34초' 통화내용 전격 공개
▶ '최진실 사채설 유포' 백씨 "최진영 만나고 싶다"
▶ '최진실 매니저 살해범' 눈물젖은 옥중 편지
▶ 25억 사채설 유포자 희희낙낙… 최진영 '격노!'
▶ "최진실 괴담 유포한 증권사 女직원은… "
▶ '최진실 괴담' 유포자, 옷 갈아입고 취재진 따돌려
▶ 유가족 몰래… 최진실 이용 '얄팍한 상술' 도 넘었다

▶ 홍진경 "젊음일랑 빨리 끝내고 싶다" 심경 토로
▶ 김지후마저… 충격! 자살 직전 홈피에 죽음 예고까지
▶ '최진실처럼… 힘들어' 트랜스젠더 장채원도 자살
▶ 고 정다빈 모친 조문 "저렇게 예쁜데 왜.." 눈물
☞ 김건모 '최진실 술수에 넘어가' 헉! 저런짓을…
☞ 최진실 "몸값 몇억씩 받아도 남는돈 별로…"
☞ 최진실 "사실 나 결혼할때 이영자가…" 고백
☞ 최진실 학창시절 성적 보니 헉! '양·가·양·가…'
☞ 최진실 사단 "이영애와 오해 풀고 싶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10/28 12:07:28   수정시간 : 2013/04/25 12:17:0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