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최진실 사단 "환희야! 이모들이 지켜줄게"
이영자 등 동료, 故최진실 아이들 각별히 챙겨

스포츠한국 이현아기자 lalala@sportshankook.co.kr
'이모들이 지켜줄게!'

개그우먼 이영자와 정선희, 가수 엄정화, 모델 홍진경 등이 고(故) 최진실의 아이들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이들은 최근 들어 최진실의 두 아이들을 각별히 챙기며 엄마의 빈자리를 대신 채워주고 있다.

이들은 수시로 아이들이 머물고 있는 집을 드나들며 건강 등을 체크하고, 맛있는 음식들을 챙겨주는 등 아이들이 성장하는 데 불편이 없도록 정성으로 돕고 있다.

최진실의 두 자녀는 외할머니와 이모, 삼촌 최진영 등이 보살피고 있다. 하지만 유족들이 최진실을 잃은 슬픔에서 아직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자 '이모들'이 나서 아이들을 보살피고 있는 것이다.

한 지인은 "25일 이들이 선물을 사 들고 집으로 찾아가 아이들을 돌보고 왔다. 환희와 준희는 이들을 이모라고 부른다. '이모'들은 아이들이 엄마의 부재를 느낄 수 없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고, 최진실의 유언에 따라 아이들이 성인이 될 때까지 물심양면으로 돕겠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10/27 07:08:05   수정시간 : 2013/04/25 12:17:0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