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최진실 사채설 유포' 백씨 "최진영 만나고 싶다"
사죄 의사 드러내

스포츠한국 이현아기자 lalala@sportshankook.co.kr
'최진영 만나 사죄하고 싶다.'

고(故) 최진실의 '25억원 사채 대여설'을 인터넷에 유포한 백모씨(여)가 유가족인 최진영을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뒤늦게나마 밝혔다. 이 모습은 21일 오후 9시 tvN <생방송 ENEWS>를 통해 공개됐다.

백씨의 친오빠는 여동생을 대신해 20일 오후 제작진과 인터뷰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백씨 오빠는 비공개로 최진영을 만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백씨측은 늦은 감이 있지만 사채 루머를 인터넷에 유포한 점을 사과하겠다고 밝혔다.

백씨와 최진실 간에 항간에 알려진 것과 다른 부분들에 대해 오해를 풀고 싶다는 점도 덧붙였다. 백씨가 지난 9일 한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최진실과 사망 전 통화는 매우 우호적이었다고 주장했다. 백씨의 오빠는 와의 인터뷰에서도 이 같은 입장을 다시 밝혔다.

백씨측은 최진영이 자신의 미니홈피에 올린 글과 달리 지난 7일 백씨가 서울 서초경찰서에서 재조사를 받은 뒤 '무사탈출 '이라는 수사관들에게 보낸 것은 다른 의미에서 보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신의 신변보호를 위해 협조해준 경찰 관계자들에게 고마운 마음에서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취재진을 따돌리기 위해 교복을 준비했고, 간식을 싸왔다는 점 등도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최진실은 죽기 앞서 모 포털사이트의 주식 카페에 올라온 '25억 사채설'에 괴로워하다 서초경찰서 사이버수사대에 조사를 의뢰했다.

이후 글을 올린 백씨가 입건됐고, 메신저를 통해 이 같은 루머를 전달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그러나 최진실이 지난 2일 자살하자 백씨의 행동에 대한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다.



▶▶▶ 최진실 관련기사 ◀◀◀
▶ '최진실 사채설 유포' 백씨 "최진영 만나고 싶다"
▶ 홍진경 "젊음일랑 빨리 끝내고 싶다" 심경 토로
▶ 유가족 몰래… 최진실 이용 '얄팍한 상술' 도 넘었다
▶ '최진실 매니저 살해범' 눈물젖은 옥중 편지
▶ 25억 사채설 유포자 희희낙낙… 최진영 '격노!'
▶ "최진실 괴담 유포한 증권사 女직원은… "
▶ '최진실 괴담' 유포자, 옷 갈아입고 취재진 따돌려
▶ '이혼 우울증' 최진실, 사채설 용의자가 연락해와 더욱 고통

▶ 김지후마저… 충격! 자살 직전 홈피에 죽음 예고까지
▶ '최진실처럼… 힘들어' 트랜스젠더 장채원도 자살
▶ 故 최진실 '또다른 폭력'에 두번 죽고 있다(?)
▶ 최진실 두 자녀는 다시 '조씨'로… 다툼 생길수도
▶ 전 남편 조성민 '최진실 자살' 소식에 심한 충격
▶ 이효리 "진작 왔더라면…" 故 최진실 자녀 위로
▶ 연이은 충격에 혹시나… 정선희도 '위험한 선택(?)'
▶ 고 정다빈 모친 조문 "저렇게 예쁜데 왜.." 눈물

▶ 故 최진실 출연작 중 가장 인상깊은 작품은…
☞ 김건모 '최진실 술수에 넘어가' 헉! 저런짓을…
☞ 최진실, 감히(?) 탁재훈을… 이런 빽 있었네
☞ 최진실 "몸값 몇억씩 받아도 남는돈 별로…"
☞ 최진실 "사실 나 결혼할때 이영자가…" 고백
☞ 최진실 학창시절 성적 보니 헉! '양·가·양·가…'
☞ 최진실 사단 "이영애와 오해 풀고 싶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10/21 19:14:17   수정시간 : 2013/04/25 12:16:5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