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배병수 살해범' 최진실 전 매니저의 눈물젖은 편지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reporter@hankooki.com
고 최진실의 전 매니저인 배병수씨를 살해한 전모씨가 "최진실 누나의 죽음을 믿을 수 없다. 악의적인 댓글이 사라졌으면 좋겠다"는 내용의 옥중 서신을 한 스포츠신문에 보내왔다. 전씨는 과거 최진실의 로드 매니저로 일할 때 자신의 사장이던 배병수씨를 살해해 현재 원주교도소에서 복역하고 있다.

전씨는 14일 일간스포츠에 보낸 친필 편지를 통해 "지난 1주일은 저에게도 아주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이었다"면서 "진실 누나가 자살했다는 뉴스를 접하고 온 몸이 굳어지는 것 같은 충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보다 더한 시련과 고통 속에서도 오뚝이처럼 일어난 사람이었는데 왜 가족들을 남겨놓고 자살을 택했는지 모르겠다"면서 안타까운 심경을 토로했다.

전씨는 "하루 1∼2 시간 밖에 못 잤지만 진실 누나와 일할 때가 인생 중 가장 행복했던 것 같다"면서 "물론 그럴 자격도 없지만, 언젠가는 꼭 한번 누나를 만나 마음 속 얘기를 하고 싶었다"며 아쉬워했다.

그는 연예인을 괴롭히는 악플과 괴소문에 대해서는 "진실 누나의 죽음을 보면서 다시 한번 삶과 죽음에 대해 생각해보게 됐다. 이제 두 번 다시는 자신과 상관없는 일과 사람에 대해 악의적인 댓글을 올리거나 근거없는 낭설을 퍼뜨리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최진실 관련기사 ◀◀◀
▶ 유가족 몰래… 최진실 이용 '얄팍한 상술' 도 넘었다
▶ '최진실 매니저 살해범' 눈물젖은 옥중 편지

▶ 25억 사채설 유포자 희희낙낙… 최진영 '격노!'
▶ "최진실 괴담 유포한 증권사 女직원은… "
▶ '최진실 괴담' 유포자, 옷 갈아입고 취재진 따돌려
▶ '이혼 우울증' 최진실, 사채설 용의자가 연락해와 더욱 고통
▶ 김지후마저… 충격! 자살 직전 홈피에 죽음 예고까지
▶ '최진실처럼… 힘들어' 트랜스젠더 장채원도 자살
▶ 故 최진실 '또다른 폭력'에 두번 죽고 있다(?)
▶ "최진실 사망, 안재환과 연결하지마" 당부

▶ 최진실 두 자녀는 다시 '조씨'로… 다툼 생길수도
▶ 전 남편 조성민 '최진실 자살' 소식에 심한 충격
▶ 이효리 "진작 왔더라면…" 故 최진실 자녀 위로
▶ 연이은 충격에 혹시나… 정선희도 '위험한 선택(?)'
▶ 고 정다빈 모친 조문 "저렇게 예쁜데 왜.." 눈물
▶ "조금 있다 보자" 최진실 모친 눈물의 작별인사
▶ 이영자 "최진실 언니 따라 죽겠다" 자해 시도
▶ 신애, 찾아와 오열… "힘든 시련 다 이겨내더니 아이 두고서…"

☞ 김건모 '최진실 술수에 넘어가' 헉! 저런짓을…
☞ 최진실, 감히(?) 탁재훈을… 이런 빽 있었네
☞ 최진실 "몸값 몇억씩 받아도 남는돈 별로…"
☞ 최진실 "사실 나 결혼할때 이영자가…" 고백
☞ 최진실 학창시절 성적 보니 헉! '양·가·양·가…'
☞ 최진실 사단 "이영애와 오해 풀고 싶다"

▶▶▶ 연예계 사건사고 관련기사 ◀◀◀
☞ 재환 누나 "전화 한통 없던 정선희 거짓말… 대질심문 받겠다"
☞ '허니문 베이비' 기쁨도 잠시… 박은혜 유산 아픔 이후
☞ 박정철-박솔미 함께 욕조에서… 민망한 '과다노출'
☞ "아직도 이런일이!" 소속사 여가수 상습 성폭행·촬영
☞ 성형·나이조작·돈 노린 결혼… 예비신부 유채영 '눈물'
☞ "자살까지…" 오대규 힘겨웠던 결혼생활 고백
☞ 정양, 배타고 남성3명과 '즐기다' 北에 총격당해
☞ 이혼공방 박철 '술자리 성관계' 지출액 상상초월(?)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10/15 14:40:44   수정시간 : 2013/04/25 12:16:56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