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최진영 "'최진실 사채설' 유포 백모씨는 사과하라!"

강은영 기자 kiss@sporthankook.co.kr
“커피에 도너츠까지…”

배우 최진영이 고(故) 최진실의 사채대여설을 유포한 백모씨에게 ‘사과하라’며 격정적으로 토로하고 나섰다.

최진영은 14일 오전 미니홈피의 게시판에 ‘억울한 우리누나’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려 이 같은 주장을 펼쳤다. 최진영은 “백양, 난 당신을 절대로 절대로 용서할 수가 없네요. 본인이 (사채설)퍼온 곳을 모른다니 우리를 바보로 아시는군요. 서초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을 당시 커피에 도너츠까지 사와서 형사들과 맛있게 드셨다고요.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라며 백씨에 대한 격양된 감정을 털어놓았다.

최진실의 사채대여설을 유포해 경찰조사를 받은 백씨는 지난 7일 서울 서초경찰서에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추가 조사를 받았다. 백씨는 이날 조사를 받은 뒤 자신이 준비해 온 교복으로 갈아입고 취재진을 따돌리며 경찰서를 유유히 빠져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최진영은 “교복을 준비해 갈아입고서 경찰서를 빠져나간 뒤 형사분께 ‘무사탈출’이라고…(줄임)…누나가 마지막 가던 날 나에게 악마같은 당신의 목소리를 듣는 게 너무너무 무섭고 고통스럽다고 했어요”라며 “처벌을 원하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그저 진실을 알고 싶어요. 백양은 국민 앞에서 진심으로 사죄하시고, 더 큰 일이 일어나는 건 원치 않아요”라고 언급했다.

최진영은 최근 고인이 된 최진실의 죽음 이후 잠도 제대로 자지 못하고 두문분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먹는 것 또한 제대로 섭취하지 못해 체중이 5~6kg 정도는 빠진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 최진실 관련기사 ◀◀◀
▶ 유가족 몰래… 최진실 이용 '얄팍한 상술' 도 넘었다
▶ '최진실 매니저 살해범' 눈물젖은 옥중 편지

▶ 25억 사채설 유포자 희희낙낙… 최진영 '격노!'
▶ "최진실 괴담 유포한 증권사 女직원은… "
▶ '최진실 괴담' 유포자, 옷 갈아입고 취재진 따돌려
▶ '이혼 우울증' 최진실, 사채설 용의자가 연락해와 더욱 고통
▶ 김지후마저… 충격! 자살 직전 홈피에 죽음 예고까지
▶ '최진실처럼… 힘들어' 트랜스젠더 장채원도 자살
▶ 故 최진실 '또다른 폭력'에 두번 죽고 있다(?)
▶ "최진실 사망, 안재환과 연결하지마" 당부

▶ 최진실 두 자녀는 다시 '조씨'로… 다툼 생길수도
▶ 전 남편 조성민 '최진실 자살' 소식에 심한 충격
▶ 이효리 "진작 왔더라면…" 故 최진실 자녀 위로
▶ 연이은 충격에 혹시나… 정선희도 '위험한 선택(?)'
▶ 고 정다빈 모친 조문 "저렇게 예쁜데 왜.." 눈물
▶ "조금 있다 보자" 최진실 모친 눈물의 작별인사
▶ 이영자 "최진실 언니 따라 죽겠다" 자해 시도
▶ 신애, 찾아와 오열… "힘든 시련 다 이겨내더니 아이 두고서…"

☞ 김건모 '최진실 술수에 넘어가' 헉! 저런짓을…
☞ 최진실, 감히(?) 탁재훈을… 이런 빽 있었네
☞ 최진실 "몸값 몇억씩 받아도 남는돈 별로…"
☞ 최진실 "사실 나 결혼할때 이영자가…" 고백
☞ 최진실 학창시절 성적 보니 헉! '양·가·양·가…'
☞ 최진실 사단 "이영애와 오해 풀고 싶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10/14 18:25:05   수정시간 : 2013/04/25 12:16:55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