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효리 "진작 왔더라면…" 故 최진실 자녀 위로

김성한 기자 wing@sportshankook.co.kr
“진작 왔더라면….”

가수 이효리가 고(故) 최진실의 아이들을 찾아 위로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이효리는 최근 스포츠한국과의 전화통화에서 “둘째 아이가 나를 좋아한다는 얘기를 듣고 가만히 있을 수가 없었다. 진작 찾아가서 놀아줄 걸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효리는 8일 오후 서울 논현동 위치한 최진영의 집을 찾아 아이들과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이효리은 최진실의 빈소를 찾지 못했던 것을 늘 마음에 걸려 했던 차에 이 같은 만남을 갖게 됐다. 이효리와 친분이 있던 이소라 엄정화 등이 최진실의 둘째 딸이 자신의 팬이라는 소식을 전하자 지체하지 않고 최진영의 집으로 향했다.

이효리는 “(고인과) 개인적인 친분이 없어서 수차례 망설이다 빈소를 찾지 못했다. 마음이 무거웠는데 연락이 와서 아이들과 만나게 됐다. 생각보다 아이들이 밝고 즐거워해서 마음이 조금은 놓였다”고 말했다.

이효리가 최진실의 아이들을 만난 날은 1박2일간 진행되는 SBS <일요일이 좋다> ‘패밀리가 떴다’ 녹화가 끝난 터라 육체적인 피로가 상당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효리는 피로한 기색을 감추고 슬픔에 잠긴 아이들과 시간가는 줄 모르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효리는 힘들지 않았냐는 질문에 대수롭지 않다는 듯 “뭐 그정도 가지고…”라며 밝게 웃었다.

이효리가 아이들과 허물없이 어울리며 행복해 하는 모습에 최진실의 유족들도 감사의 마음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효리는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고 유족들과 대화를 나누며 많은 눈물을 흘렸던 것으로 전해졌다. 최진실의 죽음에 대한 슬픔과 아이들의 장래에 대한 걱정에 감정이 북받친 것으로 보인다.

이효리의 한 측근은 “돌아오는 차안에서 눈이 많이 부어서 참 많이 울었구나 싶었다. 최진실도 생전에 이효리를 상당히 좋아했다고 들었다. 두 사람의 생전에 정을 나누지 못했지만 이렇게라도 인연을 맺게 돼 주변을 감동시켰다”고 말했다.

▶▶▶ 최진실 관련기사 ◀◀◀
▶ 25억 사채설 유포자 희희낙낙… 최진영 '격노!'
▶ "최진실 괴담 유포한 증권사 女직원은… "
▶ '최진실 괴담' 유포자, 옷 갈아입고 취재진 따돌려
▶ 김지후마저… 충격! 자살 직전 홈피에 죽음 예고까지
▶ '최진실처럼… 힘들어' 트랜스젠더 장채원도 자살
▶ 故 최진실 '또다른 폭력'에 두번 죽고 있다(?)
▶ "최진실 사망, 안재환과 연결하지마" 당부

▶ 최진실 두 자녀는 다시 '조씨'로… 다툼 생길수도
▶ 이효리 "진작 왔더라면…" 故 최진실 자녀 위로
▶ 연이은 충격에 혹시나… 정선희도 '위험한 선택(?)'
▶ 고 정다빈 모친 조문 "저렇게 예쁜데 왜.." 눈물
▶ 방송 펑크까지… '최진실 사단' 힘겨운 사투
▶ "조금 있다 보자" 최진실 모친 눈물의 작별인사
▶ 이영자 "최진실 언니 따라 죽겠다" 자해 시도
▶ 신애, 찾아와 오열… "힘든 시련 다 이겨내더니 아이 두고서…"

▶ '이혼 우울증' 최진실, 사채설 용의자가 연락해와 더욱 고통
▶ 故최진실 과거 휘말렸던 수차례 소송도 '떠들썩'
▶ 최진실 자살이유 정말 '25억 사채설' 때문인가
▶ 전 남편 조성민 '최진실 자살' 소식에 심한 충격
▶ 故 최진실 '깜짝스타→이혼→성공복귀' 그런데…
▶ '자살' 최진실, 최근까지 드라마 준비하고 있었는데…
☞ 최진실 '25억 안재환 사채설' 유포자 용서는 없다!

☞ 김건모 '최진실 술수에 넘어가' 헉! 저런짓을…
☞ 최진실, 감히(?) 탁재훈을… 이런 빽 있었네
☞ 최진실 "몸값 몇억씩 받아도 남는돈 별로…"
☞ 최진실 "사실 나 결혼할때 이영자가…" 고백
☞ 최진실 학창시절 성적 보니 헉! '양·가·양·가…'
☞ 최진실 사단 "이영애와 오해 풀고 싶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10/10 21:43:02   수정시간 : 2013/04/25 12:16:5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