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故 최진실 '어린 두 자녀' 향후 거취는?
고 최진실의 어린 두 자녀의 향후 거취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진실은 조성민과 이혼 한 후 7세와 5세의 두 자녀의 친권을 가지고 양육해 왔다. 하루 아침에 어머니를 잃게 된 두 자녀의 친권은 다시 친 아버지인 조성민에게 돌아갈 확률이 크다.

법무법인의 한 변호사는 “최진실이 유언으로 후견인을 지정했을 경우 친권(親權)은 그 후견인에게 갈 수 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친권을 가진 어머니가 죽게 되면 아이들의 친권은 친 아버지가 갖게 될 확률이 크다. 법적으로 명문화 돼 있지는 않지만 1994년 도에 비슷한 판례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변호사에 따르면 친권이 친 아버지에 돌아갈 경우 두 자녀가 성인이 될 때가지 모든 법적 권리는 조성민이 갖게 된다. 친권이 조성민에게 돌아갈 경우 최진실이 아이들에게 남겨 줄 재산 역시 조성민이 대리로 관리할 수 있게 된다. 이를 막기 위해서는 별도의 친권상실 심판 청구를 해야 한다. 친권이 조성민에게 있는 상황에서 최진실의 가족이 아이들의 양육을 원할 경우 양육권을 확보하기 위한 별도의 신청을 해야 한다.

최진실은 지난 5월 개성(改姓) 신청해 두 아이의 성을 ‘조’에서 ‘최’로 바꿨다. 최진실이 두 자녀에게 표현했던 뜨거운 애정은 자주 브라운관을 통해 공개됐다. 조성민은 2004년 최진실과 이혼한 후 2005년 재혼했다. 많은 이들은 갑작스럽게 어머니를 잃은 두 아이의 처지에 대해 안타까워 하면서 최진실의 어머니, 그의 동생인 최진영이 친권을 가져야한다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

▶▶▶ 최진실 관련기사 ◀◀◀
▶ 김지후마저… 충격! 자살 직전 홈피에 죽음 예고까지
▶ '최진실처럼… 힘들어' 트랜스젠더 장채원도 자살
▶ 故 최진실 '또다른 폭력'에 두번 죽고 있다(?)
▶ "최진실 괴담 유포한 증권사 女직원은… "
▶ '최진실 괴담' 유포자, 옷 갈아입고 취재진 따돌려
▶ 최진실 두 자녀는 다시 '조씨'로… 다툼 생길수도

▶ 이효리 "진작 왔더라면…" 故 최진실 자녀 위로
▶ 연이은 충격에 혹시나… 정선희 '불안하네'
▶ 방송 펑크까지… '최진실 사단' 힘겨운 사투
▶ "조금 있다 보자" 최진실 모친 눈물의 작별인사
▶ 故최진실 과거 휘말렸던 수차례 소송도 '떠들썩'
▶ 이영자 "최진실 언니 따라 죽겠다" 자해 시도
▶ "최진실 사망, 안재환과 연결하지마" 당부

▶ 신애, 찾아와 오열… "힘든 시련 다 이겨내더니 아이 두고서…"
▶ '이혼 우울증' 최진실, 사채설 용의자가 연락해와 더욱 고통
▶ 최진실 자살이유 정말 '25억 사채설' 때문인가
▶ 전 남편 조성민 '최진실 자살' 소식에 심한 충격
▶ 故 최진실 '깜짝스타→이혼→성공복귀' 그런데…
▶ '자살' 최진실, 최근까지 드라마 준비하고 있었는데…
☞ 최진실 '25억 안재환 사채설' 유포자 용서는 없다!

☞ 김건모 '최진실 술수에 넘어가' 헉! 저런짓을…
☞ 최진실, 감히(?) 탁재훈을… 이런 빽 있었네
☞ 최진실 "몸값 몇억씩 받아도 남는돈 별로…"
☞ 최진실 "사실 나 결혼할때 이영자가…" 고백
☞ 최진실 학창시절 성적 보니 헉! '양·가·양·가…'
☞ 최진실 사단 "이영애와 오해 풀고 싶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10/02 16:03:00   수정시간 : 2013/04/25 12:16:4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