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지석 충격 고백 "노상방변 한 적 있다"

한국아이닷컴 김재범기자 kjb@hankooki.com
'꽃미남' 배우 김지석(27)이 "노상방변을 한 적이 있다"고 충격 고백을 했다.

김지석은 25일 방송된 SBS <야심만만 시즌2-예능선수촌>에 출연해 "배우로 얼굴이 알려진 뒤 하늘이 뻥 뚫린 곳에서 일을 본 적이 있다"고 털어놔 출연진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이날 김지석은 "KBS 1TV 드라마 <미우나 고우나>에 출연할 당시 일"이라면서 "여자친구와 북한산을 놀러가 점심을 먹고 산을 내려오는데 갑자기 배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더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배탈이 난 김지석은 여자친구를 먼저 내려가게 한 뒤 한적한 곳을 찾아 일을 보기 시작했다. 그는 "항상 평지에서 일을 보다가 경사진 곳에서 해결하려니 마음처럼 쉽지가 않았다"고 나름의 고충을 토로했다.

김지석은 "일을 끝낸 뒤 산밑에서 기다리던 여자친구가 나를 보자 처음 한 말이 '왜 양말이 없어'라는 질문이었다"고 말해 출연자들을 웃음 짓게 만들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8/26 12:53:40   수정시간 : 2013/04/25 12:16:3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