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중계' 이선영 아나 "물의를 빚은 점 사과드린다"

한국아이닷컴 김재범기자 kjb@hankooki.com
이선영 KBS 아나운서가 최근 불거진 '연예가중계 논란'에 대한 사과문을 미니홈피에 올렸다.

KBS 2TV <연예가중계> MC인 이 아나운서는 24일 미니홈피에 '정중히 사과드립니다'란 제목의 글을 올리고 논란이 된 방송 내용에 대해 용서를 구했다.

<연예가중계>는 23일 방송에서 한 리포터가 배우 이언의 사망 소식을 전하면서 '모델 겸 연기자'를 '모델 겸 인기자'로 잘못 발음해 다른 출연진들이 웃음을 터뜨리는 장면을 내보냈다. 이후 <연예가중계>는 별다른 사과 없이 방송을 진행해 시청자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이 아나운서는 "23일 <연예가중계>에서 이언씨의 사망소식과 올림픽 관련 소식이 연이어 나가면서 물의를 빚게 된 점 정중히 사과드립니다"라고 글을 시작했다.

이 아나운서는 이어 "고인에 대한 관련 내용 뒤에 올림픽 메달 소식을 전하게 됐고, 예기치 않은 부분에서 리포터의 사고로 시청자분들을 분노케 했다"면서 "실제 제작진과 모든 출연자들은 방송 전 숙연한 마음으로 이언씨 소식을 전하자고 입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 아나운서는 글 말미에 "다시 한 번 뒤늦게 나마 정중히 사과드린다"면서 "나 역시 팬의 한 사람으로서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8/25 10:39:17   수정시간 : 2020/02/07 19:11:3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