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김건모 "후배가수들 모두 모여…"
선후배 가수 사이에 유대관계 없어진 것 같아
후배 가수, 한데 모으는 자리 생각중

스포츠한국 김성한기자 wing@sportshankook.co.kr
가수 김건모가 후배 챙기기에 앞장 섰다.

김건모는 최근 스포츠한국과의 인터뷰에서 "선후배 가수 사이에 유대관계가 없어진 것 같아 안타깝다. 후배 가수들을 한데 모으는 자리를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건모는 가요계에서 '인간관계의 교차로'라고 불릴 만큼 폭넓은 인맥을 과시해 왔다. 김건모 특유의 친화력을 바탕으로 선후배 사이에 두루 친분을 유지하고 있다. 이런 모습은 17일 SBS 음악 프로그램 <인기가요>에서 출연한 김건모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었다.

김건모는 후배 가수 신지의 무대에 건반기타를 매고 분위기를 띄우는 역할을 맡았다. 예정에 없던 무대였지만 발벗고 나서 흥을 더했다. 급기야 김건모는 최근 새 앨범을 발표하고 활동하면서 후배들과 끈끈한 정이 아쉬웠던지 본인이 주최하는 화합의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

김건모는 "내달 초 정도로 예정해서 아이들 그룹 멤버부터 내 또래까지 가수들을 모을 작정이다. 그룹 같은 경우는 다 모이기 어려워서 대표성을 띄는 친구들이 한 두명씩 자리할 계획이다. 젊은 친구들이 많은 만큼 클럽에서 회포를 풀 생각이다. 자금이 걱정이지만(웃음) 꼭 필요한 자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건모는 최근 새 노래 <키스>를 발표하고 활동을 시작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8/19 07:18:01   수정시간 : 2013/04/25 12:16:28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