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PD수첩' 소송은 명백한 언론탄압"

MBC언론노조 성명 발표


스포츠한국 안진용기자 realyong@sportshankook.co.kr

"소송을 당해야 하는 것은 오히려 농식품부다!"

MBC언론노조가 < PD수첩 >에 소송을 제기하겠다는 농림수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를 맹렬히 비판했다.

MBC언론노조는 18일 오전 '정권은 진정 언론과 정면대결을 원하는가'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 PD수첩 >에 대한 농식품부의 소송이 명백한 언론탄압 임을 주장했다.

MBC언론노조는 "< PD수첩 > 보도 이후 밝혀진 정부 협상의 허점은 셀 수 없다. 협상문서 오역이라는 기본도 망각한 어처구니없는 일까지 있었다. 이러한 정부의 무능력은 국민에 대한 직무 유기요, 허위 사실을 유포한 돌이킬 수 없는 중죄다. 소송을 제기당해야 하는 것은 오히려 농식품부다"고 성토했다.

MBC언론노조는 이번 소송이 "언론 길들이기 각본"이라며 "4월 협상은 갖가지 발빼기와 추가협상을 통해 누더기가 됐다. 이는 협상이 졸속이었고, < PD수첩 >의 의혹 제기가 타당하다는 것을 정부 스스로 인정한 것이다"고 압박했다.

MBC언론노조는 농식품부와 현 정권에 대한 경고로 성명서를 마쳤다. MBC언론노조는 "당당 < PD수첩 >을 향한 전방위적인 소송을 칼춤을 마감하라. 갖가지 모략으로 언론을 장악하려는 시도를 중단하라. 그렇지 않을 경우 언론탄압의 포문을 연 것으로 규정, 모든 시민, 언론 단체들과 더불어 강력 투쟁할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농식품부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 PD수첩 >에 대한 민형사상 소송을 진행할 뜻을 밝힌 바 있다.

▶▶▶ 관련기사 ◀◀◀
☞ 촛불발언 정선희 결국 성난 '넷심' 앞에 무릎!
☞ '개념 연예인' 문소리, 이명박 정부에 쓴소리
☞ 선우재덕 '美쇠고기 발언' 네티즌 화났다!
☞ 오상진 아나 "촛불 밝힌 국민들은…" 심경토로
☞ 이준기 '너무 센 광우병소 발언' 소속사 긴장
☞ 역시 손석희 "안전한 美쇠고기?" 직격탄 날렸다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나라 의원 '네이버 평정' 시인? 시끌시끌! •  '촛불 발언' 황정민 아나, 제2 정선희 되나?
•  "정부의 'PD수첩' 소송은 명백한 언론탄압" •  정선희 결국 성난 '넷심' 앞에 무릎 꿇었다
•  [포토] '촛불스타' 정수환 "누나들의 사랑 감사" •  차인표 "李대통령, 국민 섬기겠다더니…"
•  '개념 연예인' 문소리, 이명박 정부에 쓴소리 •  박준형 '촛불집회 풍자 코미디' 박수갈채
•  설경구 "촛불집회 앞장 고교생 든든해" •  선우재덕 '美쇠고기 발언' 네티즌 화났다!
•  오상진 아나 "촛불 밝힌 국민들은…" 심경토로 •  이준기 '너무 센 광우병소 발언' 소속사 긴장
•  청와대 전화 한통에 '광우병' 방송 중단? •  신현준, 美쇠고기 수입 찬성? "못참겠다!"
•  배우들 잇단 쓴소리! 가수들은 눈치만 왜? •  손석희 "안전한 美쇠고기?" 직격탄 날렸다


•  이명박 정부, '고소영' 버리고 '명세빈' 띄운다? •  박진영, 대통령 자문 위원으로 위촉 받아
•  이명박 대통령, 日스타 초난강 만난다 •  나경원 vs 신은경 '안방서 2R' 가슴 뭉클
•  강호동 만난 김주하 앵커, 정치권에 쓴소리 •  '정치인 아내' 심은하 투표 안했나? 노현정은…
•  김을동 "야당시절 나와 송일국 불이익 당해" •  때아닌 정치바람 후폭풍!' 연예계 몸살'
•  '이명박 지지' 송백경, 마녀사냥? 너무하네! •  김흥국 '방송하차' 강요(?) 이유 알고보니…
•  "MBC 뉴~스 장윤정입니다" 파격 리포터 •  '대운하' 지지 노래 발표 이은하도 정계 입문?
•  유인촌 내정자 '청문회 동문서답' 의도적? •  청와대 입성 김은혜 "MBC 출신이라 인정 받아"
•  딴따라가 무슨? 연예인, 정치 하려는 이유 •  MB 지지 스타들 왜 하필… 동원설 의혹!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6/18 20:44:40   수정시간 : 2020/02/07 19:10:2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