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스타' 비 병역면제 추진? 돌 맞을 뻔!

한바탕 해프닝으로 끝나


스포츠한국 김성한기자 wing@sportshankook.co.kr

비 등 '한류 스타'를 대상으로 한 병역 면제 추진이 한바탕 해프닝으로 끝났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화부) 공연예술과 이용신 사무관은 "일부 매체에서 보도된 한류스타에 대한 병역면제 추진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 최근 병역 특례 대상이 축소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류 스타에 대한 병역면제에 대한 기준이 명확하지 않은 상황이라 내부 논의도 되지 않은 상황이다"고 밝혔다.

이 같은 사태는 문화부가 올 1월1일 부로 시행된 병역법에 따라 병역면제 범위가 축소돼 남자 무용수 등이 부족 사태를 빚는다는 문화예술계의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에서 불거져 나왔다. 그 범위가 대중문화까지 확대되지 않겠냐는 추측과 함께 '한류 스타'의 선두주자인 비의 병역 면제 추진으로까지 소문이 번졌다.

비의 병역 면제 추진은 해프닝으로 끝났다. 하지만 문화부는 미국산 쇠고기 수입 논란 등으로 대규모 개각이 논의되고 있는 상황에서 뜻하지 않은 병역 면제 추진설에 곤혹스러워 했다. 유인촌 장관의 이름이 거론되는 것마저 민감하게 반응하더니 곧바로 공식 보도자료를 배포하는 등 사태 진화에 애를 쓰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이에 대한 역풍은 생각보다 거셌다. 네티즌들은 때 아닌 한류 스타에 대한 병역면제 추진설에 호된 반대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포털 사이트 게시판 등에는 '연예인의 특권의식을 정부가 조장하는 것이 아니냐'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병역특례 추진의 주인공으로 지목된 비 측도 16일 오후 내내 진땀을 빼야 했다.

비의 소속사 제이튠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정부 관계자와 어떤 협의도 거친 적이 없다. 우리 일을 그저 열심히 하고 있었을 뿐인데, 왜 비의 이름이 언급되는지 당혹스럽다"며 말을 아꼈다.

▶▶▶ 관련기사 ◀◀◀
☞ 비, 알고보니 5년간 스토킹 당해 '깜짝'
☞ 통역도 없이… 할리우드도 '비'에 젖었다
☞ "섹시한 그녀와 함께 하고파" 비 홀린 여배우는?
☞ 음모노출 여배우 "비와 함께 하고파"
☞ 비 '지저분한(?) 머리' 못바꾸는 이유 있다?
☞ 비, 미모의 여인과 다정포즈… 대체 누구?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훈련병 성시경 TV 출연? 모습 전격공개! •  '한류스타' 비 병역면제 추진? 돌 맞을 뻔!
•  제이워크 김재덕 "파이팅!" 훈련병 모습공개 •  군입대 김인석 '개콘'팀과 남다른 환송MT
•  '영화포기' 비밀리 군입대 양동근 최전방! •  '젝스키스' 이재진도 패소… 현역 재입대
•  법원근무 김종민 어리버리? 이젠 '법률통' •  에릭 9월 입대… '현역 아닌 공익' 이유는?
•  강타 "으~ 군입대로 여친과 결별" 심경토로 •  군복무 하하 쇼핑몰 운영? "병역법 위반!"
•  하하-안혜경 '훈련소 닭살 연애담' 공개 •  현영-안혜경 동반 면회(?) 동반 데이트(?)
•  '최고령 훈련병' 싸이 "두번째라 잘해요" •  현역 입대 노유민 "어이없이 끌려와 억울"
•  잠잠하던 이성진도 '현역 재입대' 싸이꼴? •  김종민 입대에 대출금 독촉까지 "서러워~"
•  제대 꽃미남배우 '군에서 뭔짓을 당했길래!' •  이루마, 복무중 손태영 언니와 '웨딩마치'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6/16 22:11:48   수정시간 : 2020/02/07 19:10:2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