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나라 '악의적 보도에 발끈!' 법적조치 고려




이현아 기자 lalala@sportshankook.co.kr

"명백한 명예훼손, 두고 보지 않겠다!"

가수 장나라가 국내 일부 연예 매체들이 보도한 '하윤동의 짝사랑은 장나라가 아닌 서희원'이라는 기사에 격노했다. 이를 보도한 국내 언론사들을 상대로 법적 조치를 취할지 고려하고 있다.

3일 베트남 공연을 마치고 새벽 입국한 장나라는 "잠시 외국에 다녀온 사이 한국에서 '하윤동의 3년 짝사랑은 장나라가 아닌 서희원'이라는 보도가 쏟아졌다. 정말 어이가 없다. 나는 하윤동과 사귄 적이 없다. 스캔들은 웃고 넘어간다 쳐도 제목부터 '장나라 아니야…사희원이야'식의 보도는 명백한 명예 훼손 수준"이라고 분개했다.

이에 대해 장나라의 소속사 나라짱닷컴측은 "하윤동의 말을 과장한 대만발 엉터리 기사에 국내 매체들이 과민 반응을 해 이를 확대 재생산했다. 거의 인신모독에 가까울 정도다"고 밝혔다. 나라짱닷컴은 이 보도가 나간 뒤 하윤동 본인과 소속사인 도리안공사, 매니저에게 사실 정황을 확인까지 했다.

하윤동측에 따르면 화장품 광고 촬영장에서 서희원을 극찬한 게 와전돼 대만 기자가 창작성 기사를 썼다는 게 나라짱닷컴의 주장이다. 그러나 중국어권에서는 이 뉴스가 알려지지 않았는데 시간이 지나 한국에서 기사가 나갈 수 있는지 궁금해했다.

나라짱닷컴측은 "대만발 기사에는 하윤동과 장나라를 이미 친구 사이로 규정해 장나라의 이름조차 언급되지 않았다. 그러나 한국에서는 많이 다른 것 같다. 어디까지 갈지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분통을 터트렸다.

하윤동측도 이번 일에 그냥 넘어가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하윤동은 한국 활동을 일임한 나라짱닷컴에 조치를 취해 달라고 일임한 상태. 장나라와 마찬가지로 강경하게 대처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라짱닷컴측은 "절대적 확인이 필요하고, 본인의 입장도 기술해야 하는 기사임에도 마구잡이로 보도한 것은 분명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 [화보] 장나라 사진속의 매력 한눈에!
☞ 장나라 "베트남 남성과 열애도…" 인터넷 마비!
☞ 열애설 장나라-하윤동 이젠 대놓고 애정행각?
☞ 황기순 알고보니 장나라보다 '신용' 높다(?)
☞ 돌연 가슴 커졌다(?) 장나라 "아~ 성형을…"
☞ 장나라 낙태만 무려 9번? 할말 잃고 충격!
☞ 장나라 사촌언니 '헉! 치맛속 사진' 떠들썩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C몽, 변호사 공부 여친과 '운명적 만남' •  장나라 "하윤동의 짝사랑? 인신모독!" 발끈
•  "5년간 연락" 김선아-박지성 어떤 사이길래 •  활동중단 샤크라 이은 "남친 소개" 결혼(?)
•  양은지, 박지성과 찰칵! "열애중은 맞는데…" •  김지우-손호영 美서도 애정행각! 잠자리까지?
•  류승범-공효진 재결합 도우미는 '커플문신' •  진원-박민지 찐한 애정행각! 진짜 사귀나
•  최진실 "정준호, 남자로 느꼈다" 속내 들통 •  앤디 이상형 윤아 "내게도 오빠가 완소남"
•  효리 "스캔들 다 사실"… '왕따' 손예진도 고백 •  현영-김성은 "열애다-아니다" 엇갈린 해명
•  장영란 "아~ 이휘재와 당장…" 적극 구애 •  김제동, 송윤아와 꿈의 데이트! 모친도 소개
•  소유진, 남친과 '입맞춤' 이젠 대놓고 애정행각 •  배용준-이지아 '몰래 심야데이트' 들통(?)
•  박지윤 아나 돌연 사표! '그남자'와 관계 때문에? •  김종민, 현영과 열애중 장윤정에 수차례 청혼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6/04 20:32:16   수정시간 : 2020/02/07 19:10:10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