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지진희, 한 장면 촬영에 뺨 맞기는 30번
"내 생애 뺨을 이렇게 많이 맞아본 적이 처음이다"


스포츠한국 고규대기자 enter@sportshankook.co.kr

한 장면 촬영하느라 뺨 맞기는 서른 차례?

배우 지진희가 MBC 수목 미니시리즈 <스포트라이트>(극본 이기원ㆍ연출 김도훈) 촬영 현장에서 무려 30번을 맞아야 했다. 지진희가 이 드라마에서 극중 사회부장으로부터 뺨을 맞는 장면을 찍으면서 실감나는 분위기를 위해 재촬영을 해야 했다.

당초 지진희는 촬영 당시 빨갛게 달아오른 뺨을 가라앉히고 촬영을 거듭, 2시간이 넘게 뺨을 맞았다. 그러나 일주일 후 재촬영을 하게 됐다. 지진희는 실감나는 장면을 위해 재촬영에 흔쾌히 임했다. 결국 지진희는 이 장면을 위해 30여 대가 넘는 따귀를 맞아야만 했다. 지진희는 "내 생애 뺨을 이렇게 많이 맞아본 적이 처음이다"고 너스레를 떨었다는 후문이다.

지진희는 기자로서 실감나는 리포팅을 선보이기 위해 평소 친분이 있던 전직 기자에게 훈련을 받고 있다. 말투 리포팅 자세 표정 등을 하루에도 꼬박 3시간 이상 연습하고 있다.

지진희는 이 드라마에서 타협을 거부하는 대쪽 같은 성격의 사회부 '캡' 오태석을 연기하고 있다.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지진희 캡, 손예진 2진" 그들의 은어 어렵네~ •  지진희 "으~" 딱 한장면에 따귀만 30번!
•  오승아·나이트·강북개… 손예진 "사실은…" •  손예진·김하늘… '솔직파' 전향 이유는?
•  지진희 "美쇠고기? 확 올라온다!" 쓴소리 •  손예진 알고보니 연예인 친구가 없다! 왜?
•  역대 최고! 손예진-지진희 커플, 日 흔들다 •  '온에어' 연장 좌절… MBC "휴~ 살았다"
•  '초짜' 손예진 '신창원 사건' 맡아 우왕좌왕 •  너무 후줄근한… '쌩얼' 손예진의 굴욕
•  불륜 넘어선 '방송국 세계' 대체 어떻길래 •  헉! '떡치기'까지… 손예진 '섹스'를 말하다
•  '쿨한' 조윤희 베드신 첫경험 "그렇게 야해?" •  김은혜 앵커 "MBC 출신이라 인정 받을 수가…"
•  손예진 '막강 라이벌' 조윤희가 누구길래? •  진구, 선배 손예진과 맞먹으려다 '당했다'
•  [포토] 보일듯 말듯 손예진 "어머나!" 부끄~ •  [포토] 속보일라~ 손예진 "시상식 왔어요"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5/17 08:05:17   수정시간 : 2013/04/25 12:15:4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