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초보 주부 심혜진의 행복한 전원생활



스포츠한국 이재원기자 jjstar@sportshankook.co.kr

"어제 30리를 걸었잖아요. 차로 15분이면 될 거리를, 걸으니까 1시간30분이나 걸리더라고. 어머, 이런 건 쓰지 말지 그래요? 남편이 인터뷰하러 가서 쓸데없는 소리한다고 또 그럴라."

배우 심혜진은 지난달 결혼 1주년을 맞은 행복한 '초보주부'다. '다이어트'해 보겠다며 왕복 3시간을 걸었더니 다리가 아프다는 푸념을 늘어놓았다. 넋두리(?)를 말하는 모양새가 마냥 흐뭇해 보인다.

그가 그토록 오래 걸을 수 있었던 것은 집이 경기도 가평의 전원주택이기 때문이다. 집 안에 운동할 수 있는 여건을 다 만들어 놨지만 작심하고 집에서 청평댐까지 걸었다 후유증만 만들었다고 너스레를 떤다.

심혜진은 결혼 후 3,000여 평에 이르는 전원주택의 주인공으로 조명을 받아왔다. 심혜진은 정작 '럭셔리'한 분위기보다 '시골스러움'을 장점으로 내세운다.

심혜진은 "사실 친한 사람들과 '급만남'이 불가능하다는 것 말고는 다 좋아요. 정서적인 안정감이 크다고 할까요. 주변에 등산코스도 많고 산책할 곳도 많아요. 바람 쐬고 즐길 곳이 많아요. 수목원도 있죠, 맛집도 많죠. 공기도 확 다르고요"라고 말했다.

심혜진의 집 안에는 남편인 사업가 한상구씨가 직접 꾸며준 특별한 공간이 있다. 심혜진이 그동안 출연한 영화의 포스터를 액자에 담아 붙여놓은 공간이다.

심혜진은 "사실 예전 영화들 생각하면 고생한 기억만 있거든요. 추운 겨울에 탄광에서 고생하고 집에는 있을 새가 없었죠. 요즘 남편이 붙여 놓은 포스터 보면서 새록새록 예전 추억을 떠올려보죠"라며 웃었다.

☞ [화보] 심혜진 사진속의 매력 한눈에!

☞ '로비스트' 변신 심혜진 해외로 뜬다

☞ 유부녀 심혜진 '뛰어난 미모 앞세워 일벌였다?'

☞ 결혼 6개월 심혜진 '신혼재미' 들어보니…

☞ 재혼 강력부인 심혜진 "사실은…" 고백

☞ '제2 전성기' 심혜진 "여전히 전지현 부러워"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선우은숙, 이혼 6개월만에 사업가와 재혼? •  '초보 주부' 심혜진 신혼집 무려 3,000여평
•  김진표-윤주련 '임신4개월 속도위반' 들통 •  이혼설 이재룡-유호정, 돈때문에 '동침(?)'
•  '노총각' 정준호, 재벌가 임원 딸과 곧 결혼 •  최진실 "사실 결혼할때 이영자가…" 고백
•  김보민 "남편과 뜨거운 밤은…" 찐한 고백 •  김네모 앵커, 띠동갑 연하남과 만남서 결혼까지
•  아나운서들 '은밀한 부부생활' 들춰보니… •  김희선 얼마나 '럭셔리 결혼생활' 하길래…
•  신혼 이승연 '밤생활' 즐기려 방송 접는다 •  홍은희 "아~ 오르가슴… 나 이래 봬도 유부녀!"
•  바다 "아빠는 사실…" 숨겨온 가족사 첫 고백 •  '말많던' 세번째 결혼 박영규 연예계 복귀?
•  하희라 '앗! 멍자국' 최수종에 맞고 산다? •  '너무 예쁜' 최정원 여동생, 신부 강수정 울렸다
•  임신 8개월 정선경 "아기 낳으러 해외 간다" •  '자궁수술' 노현정 이마도 찢어졌네! 혹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5/06 07:08:26   수정시간 : 2013/04/25 12:15:3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