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지아 이번엔… 헉! '야동'도 거침없이
미니시리즈 '베토벤 바이러스'서 김명민과 호흡… 선머슴 바이올리니스트 출연


스포츠한국 이현아기자 lalala@sportshankook.co.kr

'배용준의 여인' 이지아가 이번엔 김명민과 호흡을 맞춘다.

이지아는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베토벤 바이러스>(극본 홍진아,홍자람ㆍ연출 이재규ㆍ가제)에 출연할 예정이다. 이지아는 데뷔작인 <태왕사신기>의 종영 이후 6개월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그동안 <태왕사신기>로 스타덤에 오른 이지아가 차기작으로 어떤 작품을 선택할지 방송가의 관심이 집중되어 왔다.

이지아는 <베토벤 바이러스>를 통해 앞서 캐스팅된 김명민과 호흡을 맞춘다. <베토벤 바이러스>는 오케스트라를 배경으로 한 뮤직 드라마다. 이지아는 이 드라마에서 27세의 바이올리니스트 '두루미'를 연기한다. 극중 두루미는 우아한 외모와 달리 '삼순이' 같은 솔직한 성격을 가진 캐릭터다.

우아한 외모에 바이올린을 연주하는 모습은 한 폭의 그림처럼 아름다울 터. 두루미의 성격은 외양과 딴판으로 그려진다. 오케스트라의 남자 단원들과 '야동'(야한 동영상)을 공유하는, 선머슴의 성격으로 묘사될 예정이다. 언뜻 <태왕사신기>에서 맡았던 '수지니'와 일맥상통하는 캐릭터이기도 하다.

또한 바이올린 연주에 흠뻑 빠진 모습은 일견 피아노에 천부적인 재능을 보인 일본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의 여주인공 '노다메'를 연상케 한다.

이지아는 이번 드라마에서 대중에게 잘 알려진 클래식 곡부터 난해한 연주까지 소화해야 한다. 이지아는 바이올린을 직접 연주하기 위해 조만간 바이올린 개인 교습도 받을 예정이다. <베토벤 바이러스>는 7월 방송 예정이다.

☞ [화보] 이지아 사진속의 매력 한눈에!
☞ 이지아도 '자자극 소동' 대체 무슨짓 했길래..
☞ 초미니(?) 이지아 '오! 남다른 매력' 물씬~
☞ 미국식 사고 이지아 "너무 허탈한 한국식"
☞ 이지아 81년생·168cm·48kg·A형 그리고…
☞ '배용준의 여인' 이지아, 벌써 효리와 동급?

☞ 김명민 "내가 이럴땐 아내가 너무 멀리해"
☞ 파격 베드신 김명민 "손예진 나이 못믿겠다"
☞ 김명민 "벗은 손예진 너무 밀착해와 민망"
☞ 김명민 "손예진 벗은 몸이… 치명적 매혹"
☞ '내연녀 버린' 김명민 "이젠 아내만…" 변신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4/01 07:20:44   수정시간 : 2020/02/07 19:08:43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