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혼·간통·싱글맘… 女스타들의 힘, 세상 바꿔!
[엔키워드] 여풍당당 "우린 이렇게 살아요~"
엄마성 갖기·비혼모·입양으로 사회에 경종… 고정관념 깬 용기있는 선택 신선한 바람



스포츠한국 안진용기자 realyong@sportshankook.co.kr

최진실, 김미화

허수경

신애라

옥소리
여성들의 '반란'이 시작됐다.

여성의 사회적 지위가 상승하고 사회 구조가 모계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는 얘기는 새롭지 않다. 하지만 돌려 생각해보자. 아이들이 어머니의 성(姓)을 따르는 것과 싱글맘의 존재가 뉴스가 되는 사회는 여전히 남성 중심의 세상일 뿐이다.

그래서 '반란'이라 할 만하다. 선봉에는 배우 최진실 허수경 신애라 등 여성 연예인들이 섰다. 이들이 여성의 지위 상승을 꿈꾸는 선구자라 할 수 없다. 여성의 힘을 보여주자고 목소리를 높인 적도 없다.

하지만 최진실 신애라 등은 한 시대를 풍미한 유명인들 아닌가. 이들이 갖는 상징성은 요즘 행보와 겹쳐지며 현재 사회 속에서 여성들의 위치를 다시 한번 생각해보는 기회를 제공하는 계기가 됐다.

# 최진실 김미화=아이의 성(姓), 꼭 친아버지를 따라야 하나요

배우 최진실은 지난 1월 가정법원을 찾았다. 전(前) 남편인 야구선수 조성민과 낳은 아들과 딸의 성과 본을 자신의 성과 본으로 바꾸기 위해서다. 최진실의 소속사측은 "최진실은 부양 능력이 충분하다. 아빠 없이도 떳떳하게 아이들을 키울 수 있다는 믿음의 발로다"고 전했다.

지난 2002년 이혼한 최진실은 2004년이 돼서야 양육권과 친권을 가질 수 있었다. 하지만 아이들의 성은 여전히 '조'였다. 올해 초 가족관계등록제가 시행되면서 최진실은 다시 한번 정당한 권리를 행사할 기회를 얻게 됐고 주저 없이 성 변경을 신청했다.

개그맨 김미화는 지난달 두 딸의 성을 재혼한 현재 남편의 성으로 바꿨다. 남편의 성을 따르기는 했지만 두 딸의 의견을 받고 결정한 일이어서 새로운 가족 관계의 형성이라는 의미를 갖는다.

다른 듯 닮은 두 사람의 행보의 일치점은 바로 '자녀'다. 최진실 측은 "아직 법원에 신청만 한 상태다. 어떤 결과가 나올지 모르기 때문에 아이들 보호 차원에서 지나친 관심은 삼가주길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김미화 역시 "두 자녀가 엄마 성보다 아빠 성을 따르고 싶다고 해 변경을 결정했다"고 전했다.

# 허수경=아버지가 꼭 있어야 하나요

방송인 허수경은 지난해 12월31일 정자 기증을 통해 시험관 아기를 출산했다. 허수경의 출산은 싱글맘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아버지 없이 아이를 둔 '비혼모(非婚母)'의 길을 택했기 때문이다.

두 번의 이혼 끝에 내린 '비혼모'를 택한 허수경의 속내와 진심에 대한 관심이 모아졌다. 허수경은 KBS 2TV <인간극장-고맙다 사랑한다>를 통해 육아일기를 공개했다. 허수경은 "아빠의 부재라는 결핍이 있다. 다른 엄마보다 몇 십 배 노력해 아빠의 빈 자리를 채워주겠다"며 굳은 모성애를 보였다.

허수경의 시험관 아기 출산과 <인간극장-고맙다 사랑한다>의 방송을 둘러싼 찬반 양론도 뜨거웠다. 불임으로 깊은 상처를 입은 후 '비혼모' 신분으로 아기를 안게 된 허수경을 따뜻하게 감싸는 시선과 '비혼모'를 지나치게 미화하고 있다는 날선 입장이 대립했다.

어느 한 쪽이 맞다고 쉽사리 손을 들어줄 수 없는 상황이다. 잘잘못이 아니라 입장의 차이가 있을 뿐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험관 아기와 '비혼모'를 사회적 화두로 끌어올렸다는 점에서 허수경의 행보는 진일보했다고 평가할 만하다.

# 신애라=배아파 낳아야 꼭 자식인가요

배우 신애라는 입양에 대해 깊이 통찰해 보는 기회를 제공했다.

신애라는 지난 2005년 둘째 예은이를 입양한 데 이어, 지난 1월 셋째 예진이를 또 다시 호적에 올렸다. 신애라-차인표 부부의 입양은 '고아수출국'이라는 오명을 애써 외면하고 있는 우리 사회에 경종을 울리는 일대 사건이었다.

신애라는 암묵적인 동의처럼 금기시되던 입양을 수면 위로 끌어 올렸다. 드라마 속 입양은 대부분 출생의 비밀과 얽히며 갈등을 제공하는 단골 소재다. 입양됐던 아이가 고국의 부모를 찾아온 일을 훈훈한 미담으로 다루지만 국내에서 입양된 아이는 곱지 않은 시선으로 바라본다. 신애라는 두 차례의 입양을 통해 평소 부르짖던 '입양에 대한 인식전환'에 묵직한 무게를 실어준 셈이다.

# 옥소리=간통을 꼭 국가가 관리해야 하나요

배우 옥소리는 지난해말 남편인 배우 박철과 이혼 소송에 휘말리며 세밑 연예계를 뜨겁게 달궜다. 이런 와중에 옥소리는 헌법재판소에 간통죄 위헌법률심판신청을 내 또 한번 화제가 됐다.

옥소리의 요청은 간통죄의 경우 2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도록 한 형법 제241조의 위헌 여부를 가려 잘라는 내용이다. 형법 제241조가 헌법상 보장된 '개인의 성적 자기결정권'을 제한한다는 주장이다.

간통은 죄의 특성상 사건 당사자들이 신분 노출을 꺼리기 십상이다. 정조의 의무를 중시하는 동방예의지국에서 간통죄 폐지 주장은 거센 반론에 부딪힐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이미지로 먹고 산다는 유명인의 경우 그 후유증은 더욱 클 수 있다.

때문에 옥소리의 간통죄 위헌법률심판신청이 갖는 의미는 한층 묵직하다. 쉬쉬하고 지나가던 문제를 전국민의 관심사로 끌어 올렸기 때문이다. 하지만 스스로가 간통을 이유로 법의 심판을 기다리고 있는 상황에서 간통죄 위헌법률심판신청을 제기했다는 사실에 옥소리는 곱지 않는 시선을 감내해야 하는 상황이다.

☞ [화보] 최진실 사진속의 매력 한눈에!

☞ 정준호-최진실 '에로틱 포즈' 앗! 스캔들(?)

☞ 조성민 불륜 재혼 충격에 최진실도 따라하나

☞ 옥소리-최진실·오현경-백지영 '같은 사주?'

☞ 옥소리-박철 '이불속 관계'까지 들춘다

☞ 노골적 노출 옥소리 간통 몰카 결국 나오나

<저작권자 ⓒ 인터넷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김나영 '말없이' 차버린 남친은 연예인 누구? •  고영욱 '해외서 바람난 여친?' 결별 고백
•  "이민영 주장 동영상·녹취록 모두 조작" •  김지우 아~ 1년만에 또… '쉬운(?) 결별'
•  결별아픔 고백 김정현 "좋은 남자 만나길" •  홍경민 사귀던 女스타 알고보니 '양다리걸'?
•  옥소리-박철 '이불속 관계'까지 들춘다 •  결별 한지혜 "찌릿한 사랑 하고픈데" 첫 말문
•  "아들 조승우랑 세살때 헤어져 딱 한번 만났다" •  '김상궁' 김소이 이혼 10년만에 심경고백
•  이혼아픔 염경환 "새 여친과 아들도 있다" •  남편 '충격적 바람기' 여배우 결혼생활 위기
•  윤계상 "그짓 하다 실연당해" 뭔짓 했길래 •  '노현정 이혼 원인(?)' 방송인 남모를 속앓이!
•  여모델 임신시킨 후 버린 탤런트는 누구? •  이미연-김승우 커플 왜 이혼했나 했더니…


•  "이민영 주장 동영상·녹취록 모두 조작" •  이민영의 그 남자 "폭행? 술 마신 후에…"
•  이민영 '5대1' 상황서 일방적 폭행? 의문! •  "'이찬 악플러' 가운데 이민영 가족도 포함"
•  '그 남자' 말문… '이민영 폭행' 합의 접촉 •  연예인 잇단 사건사고 펑펑! 경찰 한숨만~
•  폭행시비 핵심男 "이민영 맞았다" 연인 두둔? •  협박 '이민영 동영상' 어떤 내용이길래..
•  '이민영, 새남친 전애인 폭행시비' 3대 의혹 •  이민영, 새남친 전애인 폭행? vs 몰카 협박?


•  '욕설방송' 김구라 "현영-조혜련 정말 미안" •  이혼·간통·싱글맘… 女스타들의 힘, 세상 바꿔!
•  '송일국 폭행시비' 여기자 드디어 입 열었다! •  문근영-박한별-전지현 알고보니 '골초클럽(?)'
•  옥소리-박철 '이불속 관계'까지 들춘다 •  '쥬얼리' 서인영, 기강 잡으려 신입멤버 폭행?
•  '문란 사생활' 들통(?) 아이비 거액 날릴판! •  '미수다' 미녀들 "한국 연예계 실태가.." 일침
•  김제동 헉! 집에 도둑이… "으~ 혈압이야" •  홍진경 "날 성추행한 X는 놀랍게도…" 고백
•  백지영 헉! '비디오 속 그남자'와 아직도.. •  '30억대 자산' 조영구 알고보니 부동산 투기(?)
•  송윤아 노출사고! 시청률 위해 그대로 방영? •  이휘향 '올누드' 고의 가슴노출 후 변명(?)
•  몸팔러 왔나… 술집 출신 '미수다'걸 누구? •  남친 없다던 여가수 과도한 성관계로 질병?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3/10 07:38:46   수정시간 : 2013/04/25 12:15:01
AD

오늘의 핫이슈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