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MBC 외도' 유세윤 화려한 개콘 복귀
'닥터피쉬'로 부활 선언… 시청자 "엉뚱한 내용, 신선한 발상" 호평 줄이어


한국아이닷컴 김재범기자 kjb@hankooki.com

개그맨 유세윤(28)이 친정 복귀와 함께 화려한 부활을 선언했다.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의 '무릎팍도사'에서 일명 '건방진도사'로 활약 중인 유세윤이 KBS <개그콘서트>에 복귀해 새 코너를 선보였다.

유세윤이 2일 방송에서 첫 선을 보인 코너는 '닥터피쉬'.

이 코너는 관객이 단 한 명뿐이지만 수천 명의 관객이 있는 것처럼 공연을 펼치는 그룹 '닥터피쉬'의 모습을 통해 보는이의 웃음을 자아낸다.

그룹 멤버는 개그맨 유세윤과 이종훈이 맡았고, 양상국은 단 한명 뿐인 팬을, 송병철은 무표정한 경호원을 연기했다.

유세윤은 한 명뿐인 관객 앞에서 "수천 명의 목소리가 이것밖에 안 되냐" "여러분이 우리를 잊은 줄 알았다" 등의 대사를 천연덕스럽게 내뱉으며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이날 '닥터피쉬'가 선보인 노래 '난 항상 여기 있는데 뭘 그리 서두르나 이 사람아'는 현장을 가득 메운 관객들의 폭소를 자아내기에 충분했다.

이 노래는 <개그콘서트>의 엔딩 곡 멜로디에 "난 항상 여기에 있는데 뭘 그리 서두르나 이 사람아"란 가사만 붙인 코너 출연진들의 즉흥적인 자작곡으로 알려졌다.

방송이 끝난 뒤 프로그램 게시판에는 '엉뚱하지만 신선한 내용이 인상적 이었다' '역시 유세윤의 기발함은 독보적' '웃겨 죽는 줄 알았다' 등 시청자의 호평이 올라왔다.

☞ '건방진 도사' 유세윤 이번엔 '개콘' 안착?

☞ '김형사' 김원효 "유세윤 징계 덕에 떴다"

☞ 유세윤 '괘씸죄' 개콘 출연 보류! 대체 왜?

☞ 유세윤 "강유미와 찰떡궁합? 안 맞는 것도"

☞ '건방진' 유세윤 "강호동라인 되고 싶다"

☞ '작업의 달인' 유세윤 "모두 내 연애 경험담"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12kg감량 개그맨 신동수, 8등신 미녀와 열애모드  
•  '건방진 도사' 유세윤 이번엔 '개콘' 안착? •  'MBC 외도' 유세윤 개콘 복귀! 호평 줄이어
•  '마빡이 정종철 실망이야~' 호된 이적 신고식 •  'KBS 버린' 정종철 "MBC 이적 이유는.." 고백
•  충격! 심현섭 뺨 때린 女후배 정주리 사연은? •  '유두 노출' 곽현화 이번엔 대놓고 벗어 버렸다!
•  이수근 '띠동갑' 여대생 예비신부는 임신중! •  장경희 "형은이 죽음 말할 자신 없다" 눈물
•  김구라 "이제는 구라 세상" 오! 잘나가네~ •  교통사고 김원효 병원 대신 경찰서행! 왜?
•  코디 성폭행·촬영 개그맨 "연인관계였는데" •  '웃찾사' 정현수, 열성팬 회사원과 결혼
•  그동안 거짓말(?) 유상무-김지민 열애고백 •  '첫경험' 정형돈 "돼지라서 참 쉬웠어요"
•  정준하 "박명수 견제 너무 끔찍해" 하소연 •  또 정극 도전 김준호 "꿈은 한국의 주성치"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3/03 15:13:05   수정시간 : 2020/02/07 19:07:56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