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젠 '나까 정' 이야!
[엔짱] '개그야' 로 둥지 옮긴 정·종·철
모험아닌 도전, 안주하고 싶지않아
더 큰웃음 주려 새 집서 새 출발, 살 부딪치며 개그하러 왔어요



스포츠한국 안진용기자 realyong@sportshankook.co.kr

개그맨 정종철이 언론 매체의 톱기사를 장식했다. 사고를 친 것도 아니다. 은퇴도 아니다. 결혼 발표는 마친지 오래다. 다만 활동 무대를 옮겼을 뿐이다. 그런데 화제다. 왜일까?

정종철은 KBS 개그 프로그램 <개그콘서트>(연출 김석윤)에서 7년 간 활동했다. <개그 콘서트>는 대한민국 스탠딩 코미디의 부활을 알린 프로그램이다. 정종철은 선배 개그맨 박준형과 함께 <개그콘서트>의 원투펀치라 불리며 <개그콘서트>의 황금기를 열었다. 두 사람은 '갈갈이 삼형제' '생활 사투리' '골목대장 마빡이' '봉숭아 학당' 등에서 활동하며 '갈갈이' '옥동자' '마빡이'와 같은 걸출한 캐릭터도 탄생시켰다.

정종철은 최근 박준형과 함께 MBC 개그 프로그램 <개그야>(연출 노창곡)로 무대를 갈아 탔다. 두 사람의 이적을 두고 뒷말도 무성하다. 공개적으로 밝힌 '소신론' 외에 'PD와 불화설'도 심심치 않게 들렸다. 26일 경기도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개그야> 첫 녹화에 참여한 정종철과 만나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

▲ <개그야>로 이적한 결정적 이유는 뭔가.

=다른 개그를 하고 싶었어요. 지난 2006년 코미디 대상을 받으며 '평생 코미디만 하겠습니다'고 말했죠. 그런데 어느 날 제가 버라이어티에 출연하고 있는 거예요. 코미디를 정말 사랑하는데 좋은 음식(버라이어티)만 먹으려 하고 있었죠. 내가 나태해 진다고 느꼈어요. <개그콘서트>에 가면 너무 편해요. 벽돌을 하나씩 쌓아 편한 집을 만든 셈이죠. 이제는 <개그야>에서 새로운 집을 짓고 싶어요.

▲ 그렇다면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도 있다. 왜 굳이 <개그야>인가.

=MBC에는 친하게 지내는 개그맨이 많아요. (고)명환이 형과 대화를 나누다가 <개그야>에서 활동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죠. 굳이 방송사를 가리지는 않아요. 섭외 오면 3사 다 출연했었죠. <개그야>로 이적하면서 SBS에 출연하는 동료들에게도 격려를 많이 받았어요.

▲ 소문에는 <개그콘서트> PD와 불화가 있었다고 하는데.

=(웃으며)예? 누가 그래요? 아니에요. 처음 얘기를 꺼냈을 때 KBS 동료들이 굉장히 많이 놀랐어요. '괜찮겠냐' '모험 아니냐'고 물어왔죠. 요즘은 오히려 다들 전화해서 '형이 잘 돼야해'라고 격려해주죠.

▲ <개그야>의 시청률이 낮다. 원인이 뭐라고 생각하나.

=<개그콘서트>에는 중간급 선배들이 많지만 <개그야>에는 없어요. 중간부분에서 버티고 이끌어가는 힘이 부족했죠. (박)준형이 형과 이제 잘 만들어 가야죠.

▲ 사실 <개그야> 뿐만 아니라 개그 프로그램 전체 프로그램 시청률이 낮아졌다.

=요즘은 리얼 버라이어티가 대세예요. 저도 재밌게 보고 있는걸요. 하나의 트렌드라고 생각해요. 얼마 전까지는 개그 프로그램을 보지 않으면 대화가 안 될 정도였죠. 주식도 올랐다 떨어지길 반복하잖아요.

▲ 박준형도 함께 옮겨 왔다. 두 사람의 코너 진행은 어떻게 되나?

=준형이 형과 같이 하는 코너도 있고, 따로 하는 코너도 있어요. 준형이 형은 2주 후부터 투입될 거예요. 일단 제가 먼저 나오고 싶어서 나왔죠. (웃으며)간 좀 보려고요.

▲ <개그야>는 <개그콘서트>와 어떻게 다른가.

=<개그야>에 와서 보니까 <개그콘서트>와는 다른 개그 스타일이 있고, 개인기도 달라요. 확실히 구분되는 색은 저도 잘 모르겠어요. 시청자들은 다르다고 말을 하더라고요. 그렇다고 <개그야>의 스타일을 따라갈 생각은 없어요. 후배들에게 저를 따라하라고 말할 생각도 없죠.

▲ <개그야>에 와서 이루고 싶은 것은 무엇인가.

=방송 3사를 대표하는 개그 프로그램 중 하나인 <개그야>를 제가 살리겠다는 생각은 없어요. 저도 후배들과 함께 호흡하는 입장이죠. 살 부딪치며 개그하러 온 거예요. 개그를 새로 시작하는 마음이죠. 새로운 개그가 나올 것 같아요. 가슴이 벅차네요.

스타트 개그는 '나카펠라'

개그맨 정종철의 <개그야> 마수걸이 코너는 '나카펠라'다.

'나카펠라'는 아카펠라에 개그를 가미한 형식의 코너다. 정종철과 동료 개그맨들이 '자가자가장자' '허허' '삘꼴' 등 알 수 없는 글자들을 특이한 음으로 표현해 낸다. 무슨 뜻인지 알 수는 없지만 우스꽝스러운 몸짓과 소리에 저절로 웃음이 배어 나온다.

우선 복장이 심상치 않다. 촌스러운 파란색 체육복에 유난히 큰 주황색 나비넥타이 차림의 정종철과 <개그콘서트> 멤버였던 조수원 채경선 조준우 등이 나란히 선다. <개그야>에서 활동하던 추대엽은 정장을 말끔하게 차림입고 추임새를 넣는다.

정종철은 "아직 별칭이나 애칭은 생각해 보지 않았다. 그냥 '정선생'이다. 코너를 다듬으면서 고민해 보겠다"고 말했다.

옥동자, 벌써 책 두권 냈어요~

개그맨 정종철은 올해 들어서 벌써 두 권의 책을 발간했다.

하나는 평소 조예가 깊던 사진에 관한 얘기를 다룬 사진촬영기법서 <웃기는 정종철의 진지한 DSLR 이야기>(영진닷컴)다. 정종철은 요즘도 시간이 되면 카메라를 들고 전국을 누빌 정도로 사진찍기를 좋아한다. 정종철은 "고등학교 선배와 스튜디오도 운영해요. 저는 비(非)상업용 사진을 찍죠. 생각보다 반응이 좋아서 다행이에요"라고 말했다.

또 다른 책은 위인의 이야기를 다룬 <옥동자와 함께하는 세계를 빛낸 위인구출 대작전2-장영실>(영진미디어)다. 1권 세종대왕에 이어 최근 2권이 발간됐다. 정종철은 "만화 캐릭터 옥동자가 등장해서 위인들의 이야기를 쉽고 재미있게 풀어 내는 책이죠"라고 소개했다.

☞ '마빡이 정종철 실망이야~' 호된 이적 신고식

☞ 박준형-정종철 'KBS 떠나 MBC로!' 잡음 없나?

☞ 정종철 부인 임신 전과 후 많이 다르네

☞ 박준형 "정종철·오지헌 때문에 좌절" 고백

☞ 정종철 "'마빡이' 안될 것이라 생각했다"

☞ 정종철 "난 사실 군대서 고문관" 고백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마빡이 정종철 실망이야~' 호된 이적 신고식 •  'KBS 버린' 정종철 "MBC 이적 이유는.." 고백
•  충격! 심현섭 뺨 때린 女후배 정주리 사연은? •  '유두 노출' 곽현화 이번엔 대놓고 벗어 버렸다!
•  이수근 '띠동갑' 여대생 예비신부는 임신중! •  장경희 "형은이 죽음 말할 자신 없다" 눈물
•  김구라 "이제는 구라 세상" 오! 잘나가네~ •  이선진·김경식 등 세 쌍 동시에 '행복 웨딩'
•  교통사고 김원효 병원 대신 경찰서행! 왜? •  코디 성폭행·촬영 개그맨 "연인관계였는데"
•  '웃찾사' 정현수, 열성팬 회사원과 결혼 •  그동안 거짓말(?) 유상무-김지민 열애고백
•  '첫경험' 정형돈 "돼지라서 참 쉬웠어요" •  정준하 "박명수 견제 너무 끔찍해" 하소연
•  또 정극 도전 김준호 "꿈은 한국의 주성치" •  너무 예뻐진 김미려 "성형은 했지만.." 호소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2/29 07:15:00   수정시간 : 2020/02/07 19:07:5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