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머라이어 캐리가 인정한 가수? 신인가수들 이색 홍보열전
[The뒷얘기]


스포츠한국 강은영기자 kiss@sportshankook.co.kr

가요계의 불황이 이어지자 국내 가수들의 마케팅 활용법도 바뀌고 있다. 신인 가수들의 경우 마케팅이 잘돼야 인지도를 상승시킬 수 있다. 백지 상태에서 잘 꾸며진 마케팅 이미지는 음악을 들어보기 전부터 대중에게 '환상'을 심어주며 점점 그 효과가 커져간다.

최근 신인 여가수 선하의 경우 그의 노래보다 '제2의 이효리' '미코 출신 섹시가수' '미코 이하늬와 동기생' 등 2006년 미스코리아 출신이라는 점을 내세워 홍보 효과를 봤다. 여기에 섹시한 춤 솜씨까지 겸비했으니 몸매면 몸매, 춤이면 춤 어느 것 하나 나무랄 게 없는 매력으로 대중들의 환상을 자극하고 있다.

이제는 해외 스타들까지 국내 신인 가수들의 마케팅을 돕고 나섰다. 물론 세계적인 스타들의 입이 아닌 국내 홍보 문서 등으로 말이다. 신인 가수 나오미와 강훈은 해외스타 마케팅을 활용하며 프로필에 팝스타 머라이어 캐리, 비욘세 등의 이름을 첨가했다.

나오미의 프로필은 고등학교 시절부터 시작된다. 그는 지난 2003년 한국을 방문했던 머라이어 캐리 앞에서 노래를 부를 기회가 있었다. 머라이어 캐리는 당시 내한 공연을 가졌고, 공연 이후 팬미팅을 통해 한국 팬들과 만남의 시간을 마련했다.

나오미는 그때 팬의 자격으로 머라이어 캐리와 만나 그의 히트곡들을 당당히 불렀다. 나오미는 머라이어 캐리에게 박수를 받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한다. 나오미는 이때까지만 해도 이런 추억들이 마케팅의 하나로 쓰일 것이라고는 생각치도 못했을 것이다. 하지만 이제는 '머라이터 캐리가 인정한 가수'가 된 듯 포장되고 있다.

강훈도 팝스타 비욘세의 <리슨>(Listen)을 부른 UCC동영상이 검색어 1위에 올랐다는 이유로 홍보의 맛을 톡톡히 보고 있다. 강훈은 <리슨>과 다른 세미트로트를 들고 나왔기 때문에 다시 한 번 눈길이 가게 만든다.

비욘세의 <리슨>으로 폭발적인 가창력을 생각한 부른 가수가 세미트로트를 열창한다고 하니 독특하기 짝이 없다. 역시 팝스타들의 이름을 활용한 마케팅 효과가 나타나는 것일까.

☞ 미스코리아 출신 선하 "으~ 성형이라니.."

☞ 미스코리아 출신 선하 '8등신 각선미 돋보이네!'

☞ 선하 '머리 꼬는 '광녀댄스' 이목 집중'

☞ [포토] 머라이어 캐리 '풍만 가슴에 축배(?)'

☞ 머라이어 캐리 '플레이보이' 표지장식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장윤정 "어머나! 지상렬과 입맞춤 두려워" •  박정아 "쥬얼리 해체 충고에 상처" 고백
•  머라이어 캐리가 인정한 한국가수? 홍보전! •  앗! 치맛속까지(?) 자밀라 "오빠 미워! 앙~"
•  머리카락 '싹뚝' 박정아, 남자에 차여서? •  '성관계 몰카' 파문 아이비 드디어 활동재개?
•  섹시여가수 또 깜빡? 적나라한 노팬티 노출! •  화요비 '요염한 왕가슴 노출' 앗! 뜨거워~
•  女스타들 욕설·몸싸움… 무대 뒤 훔쳐보니.. •  '박진영사단' 주 으~ 어릴적 놀던 사진 들통!
•  "으~ 속살이 왜저래?" 섹시 여가수의 굴욕! •  헉! 남성 '정액'까지… 여가수 '노골적이네'
•  김유미 '엉덩이·가슴 노출' 너무 야해! 철퇴 •  주현미 "조용필과 다니다…" 러브스토리 고백
•  장나라 낙태만 무려 9번? 할말 잃고 충격! •  이금희 "조용필과 열애? 나도 나훈아처럼.."
•  스테파니 '가슴노출 거리 활보' 웬일이니! •  ▶더 많은 뮤직 관련기사 보기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2/26 07:05:04   수정시간 : 2013/04/25 12:14:53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