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나 아냐" 장백지 누드사진 'X등급'도 유출
홍콩 경찰 "조작 흔적 못 찾아"

관련기사

• "나 아냐" 장백지 누드사진 'X등급'도 유출
• 누드 유출 장백지 "닮은 사람일 뿐!" 해명
• 톱스타 누드·성관계 사진 '무더기'…경찰조사

• 헉! '男정액'까지… 자넷 잭슨 '노골적이네'
• 청순미인 장백지 '누드' 이게 진짜 사진?
• 남녀스타 성관계 사진 유출 연예계 '발칵'
• 쓰리썸·노팬티…브리트니 알고보니 '정신병'
• 인기배우, 승강기서 여대생 성추행·촬영
• 집단성교·새디즘… 헉! 실제 성행위까지?
• "女아나운서들 성상납 통해 프로 배정" 폭로

• 정신병원행 브리트니, 파파라치와 '하룻밤?'
• 섹시스타, 연하 남배우와 휴가중 '헉! 일쳤다'
• 아이 출산 여친 버리고… 톱배우 '몰래 결혼'
• 힐튼, 브리티니 전 남편과 '뜨거운 하룻밤'
• 성기·음모 노출 화끈 정사신은 '에드리브?'
• 임신 여배우 무리한 누드 촬영중 '헉! 하혈'
• 왕가슴 자랑 장쯔이 '갑부' 홀려 열애중!

홍콩 배우 장백지의 누드 사진이 후폭풍을 맞고 있다.

장백지가 가슴을 드러낸 사진의 인물이 자신이 아니라고 부정하자마자 또 다시 '트리플X 등급'의 사진들이 추가 공개되며 홍콩뿐 아니라 아시아 연예계까지 충격에 빠트렸다.

1월31일 인민일보의 온라인 사이트 인민망(人民網)에 올라온 장백지의 추가 누드 사진에는 장백지로 보이는 여성이 하복부를 훤히 드러낸 채 자신의 유두를 만지고 있다. 종전에 공개된 사진과 같은 장소에서 포즈만 달리한 채 촬영됐다.

이번 사진에는 배꼽의 피어싱과 복부 문신이 선명하게 드러나 '합성'이나 '가짜' 주장을 무색케 하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장백지가 피어싱과 복부 문신을 한 사진을 찾아내 최근 공개된 '트리플X 등급'의 사진과 비교할 정도다.

사건을 수사 중인 홍콩 경찰은 31일 "사진에서 조작된 흔적을 찾아내지 못했다"는 1차 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측은 28~29일 유출된 장백지의 사진과 진관희-종흔동의 노출 사진등 총 7장의 합성 여부를 조사했으나 제3자에 의해 가공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장백지는 30일 소속사를 통해 "사진 속 인물은 나를 닮은 사람"이라며 강력하게 부인했지만, 여전히 네티즌으로부터 의혹의 시선을 받고 있다.

☞ 청순미인 장백지 '누드' 이게 진짜 사진?

☞ 남녀스타 성관계 사진 유출 연예계 '발칵'

☞ 女스타 납치 알몸 찰칵!찰칵! 성폭행까지?

☞ 박지윤 아나 '애정사진' 유출 헉! 알고보니…

☞ '섹스비디오 유출' 女앵커 다시 방송복귀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이현아기자 lalala@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8/01/31 21:57:23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1/31 21:57:20   수정시간 : 2013/04/25 12:14:4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