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장백지 "누드 사진 속 인물은 나 아냐"


관련기사

• "나 아냐" 장백지 누드사진 'X등급'도 유출
• 청순미인 장백지 '누드' 이게 진짜 사진?
• 톱스타 누드·성관계 사진 '무더기'…경찰조사

• 헉! '男정액'까지… 자넷 잭슨 '노골적이네'
• 누드 유출 장백지 "닮은 사람일 뿐!" 해명
• 남녀스타 성관계 사진 유출 연예계 '발칵'
• 쓰리썸·노팬티…브리트니 알고보니 '정신병'
• 인기 신인배우, 여대생 성추행 촬영까지..
• 집단성교·새디즘… 헉! 실제 성행위까지?
• "女아나운서들 성상납 통해 프로 배정" 폭로

• 정신병원행 브리트니, 파파라치와 '하룻밤?'
• 섹시스타, 연하 남배우와 휴가중 '헉! 일쳤다'
• 아이 출산 여친 버리고… 톱배우 '몰래 결혼'
• 힐튼, 브리티니 전 남편과 '뜨거운 하룻밤'
• 성기·음모 노출 화끈 정사신은 '에드리브?'
• 임신 여배우 무리한 누드 촬영중 '헉! 하혈'
• 왕가슴 자랑 장쯔이 '갑부' 홀려 열애중!

▲ 장백지 누드라 퍼지고 있는 사진.

인터넷을 휩쓴 홍콩 연예인 누드 사진의 진위여부에 대해 네티즌의 관심이 집중하고 있다.

홍콩 언론들은 지난 29일 "배우 장백지로 추정되는 인물이 야릇한 눈빛으로 앞가슴이 드러낸 사진과 또 영화배우 진관희와 여성 듀오 '트윈스' 멤버 종흔동이 침대에서 반라로 함께 있는 사진 등 상당수가 인터넷에 유포됐다"고 보도했다.

이 사진들은 '콩뉘(홍콩 여성)'라는 제목으로 인터넷 게시판을 통해 급속히 확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해 당사자인 장백지는 다음날인 30일 "사진 속 인물은 나를 닮은 사람"이라며 사진속 주인공이 아님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그는 성명서를 통해 "나의 이미지에 막대한 타격을 준 사람들을 반드시 찾아내겠다"면서 "최초 사진을 유포한 자와 다운로드, 업로드 한 자들에 대한 체포 신청을 모두 마쳤다. 끝까지 조사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장백지의 이 같은 주장에 홍콩 언론들과 네티즌들은 유포된 사진의 진위 여부에 더욱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이른바 닮은꼴 인물을 이용한 성인사이트의 연출용 사진이라는 의견을 보인 반면,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유포된 사진이 "해당 연예인들의 개인 소장용 사진이었을 것"이라고 의혹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홍콩경찰은 사진의 합성여부 등 진위확인과 함께 사진의 유포자를 찾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 청순미인 장백지 '누드' 이게 진짜 사진?

☞ 남녀스타 성관계 사진 유출 연예계 '발칵'

☞ 女스타 납치 알몸 찰칵!찰칵! 성폭행까지?

☞ 박지윤 아나 '애정사진' 유출 헉! 알고보니…

☞ '섹스비디오 유출' 女앵커 다시 방송복귀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아이닷컴 김재범기자 kjb@hankooki.com

입력시간 : 2008/01/31 15:26:40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1/31 15:26:38   수정시간 : 2013/04/25 12:14:4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