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나훈아의 중년 팬들 '오! 거침없는 애정행각'


관련기사

• 이금희 "조용필과 열애? 나도 나훈아처럼.."
• 김혜수-김선아 '나훈아 심경고백' 반응은..
• 나훈아 대중 앞으로 이끈 '글래머' 두 여인
• 나훈아 "어여쁜 김혜수·김선아만은 제발…"
• 로이터 "지퍼 내린 나훈아 충격" 전세계 보도

• '나본좌' 나훈아 화려하고 완벽한 언변 찬사!
• 동거·결별·출산… 나훈아 '파란만장 40년 삶'
• 변장술 9단 나훈아 '신출귀몰 잠행 내공'
• 나훈아 1년 '대국민 숨바꼭질' 행보 보니..
• 나훈아의 중년 팬들 '오! 거침없는 애정행각'
• "아~ 건강한 나훈아 오빠" 팬들 행복 탄성
• 역대 최고시청률? "우리도 생중계 할걸"

• 나훈아 결국 은퇴? "사람 일은 한치 앞 몰라"
• 신체훼손설 나훈아 "벗어 보여줘야 믿나"
• 나훈아 "몹쓸병 걸렸는데 이렇게 건강한가"
• 나훈아 "남의 마누라 탐했다면 난 개××"
• 나훈아 "개그맨 A씨 부인과 내연설은.."
• 나훈아 "잠적이라니! 으~ 답답한 언론"
• 나훈아 "여러분 손에 난 만신창이 됐다"

• 나훈아 "이미 만신창이…이젠 자신이 없다"
• 나훈아 회견장 경찰까지… '전쟁터' 방불
• 나훈아 기자회견 TV 생중계까지! 과연~
• "나훈아 루머, 모두 내 탓인 것 같아" 속죄
• '나훈아 루머' 검찰수사 종료! 그 이유는?
• 나훈아 성기 접합수술? 발기 등 문제없나
• 잠적 나훈아와 염문, 여배우들 그렇게 많아?

• XX 절단설 나훈아 바지 벗으며 "눈으로 보라"
• '죄질 나쁘다' 항소 기각에 이찬 "으~ 이젠.."
• '과민반응' 송일국, 女기자 전치24주 폭행?
• 김형은 사건폭로 심진화 "매장 되는것 각오"
• 원종배 전 아나운서 암투병 사실 드러나
• '박근혜와 결혼설' 허경영 이미 유부남(?)
• 교통사고 김원효 병원 대신 경찰서행! 왜?

• 성전환 이시연 첫 '노출' 볼륨·몸짓 찰칵!
• 코디 성폭행·촬영 개그맨 "연인관계였는데"
• 중도하차! 김지수 건강 얼마나 안좋기에..
• '3차례 간통' 옥소리 결국 기소… 죗값은?
• 곽현화 '고의적 유두 노출' 과연 있을수가..
• 남친 없다던 여가수 과도한 성관계로 질병?
• 여모델 임신시킨 후 버린 탤런트는 누구?

40년 동안 무대를 통해 쌓은 팬들과의 우정은 단단했다. 나훈아의 팬 100여 명은 평일 오전 11시에 진행된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나훈아 팬들은 중년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거침없는 애정표현과 열정적인 반응으로 나훈아의 기자회견장을 달궜다.

나훈아의 다음 카페 팬클럽 <나사모>의 회원은 안모씨(여ㆍ51세)는 "팬클럽에서 운영진 역할을 하고 있다. 우리는 많은 소문이 불거졌을 때도 모두가 힘들었지만 끝까지 나훈아를 믿었다. 오늘 이렇게 직접 나와서 진실을 시원하게 얘기해 줘서 감사하다. 정말 후련하다. 후배 김선아, 김혜수를 위해 직접 나서서 얘기해 주는 모습이 멋졌다. 건강한 모습이라 정말 행복하다"고 말했다.

팬클럽 <나훈아>의 회원인 이모씨(남ㆍ56세)는 플래카드를 움켜쥐곤 금세 눈시울이 불거졌다. 이씨는 "모두가 힘든 시간이었다. 하지만 나훈아가 직접 나서서 해명해 줘 정말 다행이다. 나훈아를 둘러싼 말도 안 되는 흉측한 소문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고통 당했다. 모두가 믿음으로 뭉쳐서 이겨낼 수 있었다. 이제 훌훌 털고 좋은 모습으로 다시 무대에 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을 찾은 100여 명의 팬과 지인들은 나훈아의 열정적인 언변에 많은 박수를 쏟아냈다. 나훈아가 바지를 내릴 듯이 테이블 위로 뛰어올라 갈 때는 두 손을 꽉 쥐며 "안돼요!"를 외치기도 하고, "오빠를 믿습니다"라며 외치기도 했다.

☞ 이금희 "조용필과 열애? 나도 나훈아처럼.."

☞ 나훈아 대중 앞으로 이끈 두 '글래머' 여인

☞ 성기 절단설 나훈아 바지 벗으며 "확인해봐"

☞ "바지 내린 나훈아" 해외언론도 긴급타전

☞ '나훈아와 연인관계' 여배우들 그렇게 많아?





나훈아 '괴소문' 관련 기자회견 열어
최근 각종 루머에 시달리던 나훈아가 드디어 입을 열었다. 그는 25일 오전 11시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년여 간 자신을 괴롭히던 4대 루머에 대해 모두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 한국아이닷컴 김동찬기자 dc007@hankooki.com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문미영기자 mymoon@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8/01/25 21:51:56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1/25 21:51:53   수정시간 : 2020/02/07 19:07:0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