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훈아 대중 앞으로 이끈 '글래머' 두 여인
■ 왜 말했나

관련기사

• 이금희 "조용필과 열애? 나도 나훈아처럼.."
• 김혜수-김선아 '나훈아 심경고백' 반응은..
• 나훈아 대중 앞으로 이끈 '글래머' 두 여인
• 나훈아 "어여쁜 김혜수·김선아만은 제발…"
• 로이터 "지퍼 내린 나훈아 충격" 전세계 보도

• '나본좌' 나훈아 화려하고 완벽한 언변 찬사!
• 동거·결별·출산… 나훈아 '파란만장 40년 삶'
• 변장술 9단 나훈아 '신출귀몰 잠행 내공'
• 나훈아 1년 '대국민 숨바꼭질' 행보 보니..
• 나훈아의 중년 팬들 '오! 거침없는 애정행각'
• "아~ 건강한 나훈아 오빠" 팬들 행복 탄성
• 역대 최고시청률? "우리도 생중계 할걸"

• 나훈아 결국 은퇴? "사람 일은 한치 앞 몰라"
• 신체훼손설 나훈아 "벗어 보여줘야 믿나"
• 나훈아 "몹쓸병 걸렸는데 이렇게 건강한가"
• 나훈아 "남의 마누라 탐했다면 난 개××"
• 나훈아 "개그맨 A씨 부인과 내연설은.."
• 나훈아 "잠적이라니! 으~ 답답한 언론"
• 나훈아 "여러분 손에 난 만신창이 됐다"

• 나훈아 "이미 만신창이…이젠 자신이 없다"
• 나훈아 회견장 경찰까지… '전쟁터' 방불
• 나훈아 기자회견 TV 생중계까지! 과연~
• "나훈아 루머, 모두 내 탓인 것 같아" 속죄
• '나훈아 루머' 검찰수사 종료! 그 이유는?
• 나훈아 성기 접합수술? 발기 등 문제없나
• 잠적 나훈아와 염문, 여배우들 그렇게 많아?

• 장나라 낙태만 무려 9번? 충격! 할말 잃어..
• 장경희 "형은이 죽음 말할 자신 없다" 눈물
• 女폭행 파렴치범? 송일국 결백 입증 자신!
• XX 절단설 나훈아 바지 벗으며 "눈으로 보라"
• '죄질 나쁘다' 항소 기각에 이찬 "으~ 이젠.."
• 원종배 전 아나운서 알고보니 암 투병중!
• '박근혜와 결혼설' 허경영 이미 유부남(?)

• 교통사고 김원효 병원 대신 경찰서행! 왜?
• 성전환 이시연 첫 '노출' 볼륨·몸짓 찰칵!
• 코디 성폭행·촬영 개그맨 "연인관계였는데"
• 중도하차! 김지수 건강 얼마나 안좋기에..
• '3차례 간통' 옥소리 결국 기소… 죗값은?
• 곽현화 '고의적 유두 노출' 과연 있을수가..
• 남친 없다던 여가수 과도한 성관계로 질병?

가수 나훈아가 대중 앞에 때늦은 루머 퇴치를 부르짖게 된 배경에는 두 여인이 있었다.

나훈아는 자신과 염문설로 피해를 보고 있다며 법적 대응을 공개적으로 시사한 김혜수김선아에 대한 미안함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나훈아는 두 배우와의 염문설에 대해 "그건 사람을 죽이는 일"이라고 일갈했다. 뒤이어 언론의 이니셜 보도와 네티즌의 섣부른 추측이 빚어낸 일이라고 성토했다.

나훈아는 "이름도 안 밝히고 '글래머 배우 K' 이런 식으로 말하다 보니까 김혜수, 김선아가 나왔다. 차라리 이름을 밝혔으면 한 사람만 당하고 한 사람은 살 텐데 '글래머 K'라고 하니까 김선아다, 김혜수다 이렇게 나왔다. 여러분, 이건 아니다. 그래서는 안된다. 구겨지고 엉망진창이 된 상황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려면 내가 나서야 했다"고 말했다.

나훈아는 속담을 빌어 선배 연예인으로서의 민망함과 미안함을 표현했다. 나훈아는 두 여배우 관련 대목에서 목소리 톤이 높아졌고 손을 쓰면서 강하게 의사를 표현했다.

나훈아는 "아니 땐 굴뚝에도 연기가 나더라. 아니다, 맞다 하는 것도 어느 정도지 이런 걸 좋아할 사람이 누가 있겠느냐. 창피해서 얼굴 들고 다닐 수 있겠느냐. 이젠 내 말을 토대로 나에 대해서는 마음대로 써라. 하지만 마지막으로 부탁한다. 김혜수, 김선아는 꼭 바로잡아달라. 그리고 진심으로 사과한다는 말도 전해달라"고 말했다.

☞ 이금희 "조용필과 열애? 나도 나훈아처럼.."

☞ 성기절단설 나훈아 바지 벗으며 "눈으로 봐"

☞ 성기 접합수술? 발기 등 기능에 무리없나

☞ 나훈아 "개그맨 A씨 부인과 내연설은.."

☞ '나훈아와 연인관계' 여배우들 그렇게 많아?


나훈아 '괴소문' 관련 기자회견 열어
최근 각종 루머에 시달리던 나훈아가 드디어 입을 열었다. 그는 25일 오전 11시 서울 홍은동 그랜드힐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년여 간 자신을 괴롭히던 4대 루머에 대해 모두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 한국아이닷컴 김동찬기자 dc007@hankooki.com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김성한기자 wing@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8/01/25 20:59:29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1/25 20:59:26   수정시간 : 2020/02/07 19:07:07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