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수백억대 재벌 방미 '뚜쟁이로 돈 벌었다?'
부자된 소식 퍼지자 악성루머 난무 '씁쓸'… 최근 '부동산 투자 200억 만들기' 책발간

관련기사

• 하하 돌연 군입대… '무한도전' 막내리나
• 이럴수가! 연예인 태안 봉사가 '쇼'였다니..
• 원더걸스 박예은 친동생 인기폭발! 대체 왜?
• 조영구 부부 신혼여행 직후 '애정행각(?)'
• 미수다 퇴출 '교태女' 자밀라 이미 애엄마?
• 박시연, 김혜수 제치고 '최고 가슴노출'

• 억!억! 투기? 톱스타들 부산 러시 후끈!
• 고소영 100억대 강남빌딩 때문에 돈날렸다
• 김호진-김지호 부부가 쓴 책 인기폭발! 왜?
• 수백억대 재벌 방미 '뚜쟁이로 돈 벌었다?'
• 잠잠하던 황인영 란제리 동영상·화보… 왜?
• 간통·은퇴… 김예분 '제2의 인생' 새출발~
• sg워너비 "사업 외도 완전 망했다" 흑흑

• "나도 사장님" 박미선 '투잡 아줌마' 변신
• 은밀한 비밀(?) 채연 "속옷도 섹시하게…"
• 접대부? '연예인 술집' 대체 어떤 곳이길래
• 사업 실패하자 몸값 대폭인하 "제발 써줘"
• 헉! '올누드' 남녀들 뒤엉켜… 자세가 너무..
• 회장 부인 된 가수 양수경 '오! 파워 대단해'
• 스타서 무속인으로… 박미령 '유명세' 대박

가수 방미(본명 박미애ㆍ45)가 200억대 부동산 재벌이 된 것과 관련해 자신의 악성루머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방미는 최근 "내가 부자가 됐다는 소식이 한국에 알려지자 '돈 많은 남자를 만났다'는 등 별별 소문이 난무했다. 심지어 '뚜쟁이를 하더니 돈을 벌었다더라'는 루머를 들었을 때는 황당하기 그지 없었다"며 발끈했다.

방미는 지난 1993년 15년간의 가수생활을 접고 미국 뉴욕으로 홀연히 떠났다. 방미는 그 이후 미국에서 패션사업 등을 하며 금전적인 이득을 보았다. 그러면서 부동산 투자에 관심을 갖게 됐고 수익도 맛봤다.

그러나 그는 다시 한국으로 돌아와 마음의 상처를 입었다. 그가 부동산 투자로 200억대의 부자가 됐다는 말과 함께 악성루머가 퍼졌기 때문이다.

방미는 당시를 회상하며 "그런 말들에 신경도 안 쓰지만 왜 그렇게 보는지 모르겠다. 남이 잘되는 것을 좋은 쪽으로 봐주셨으면 한다"며 씁쓸한 미소를 지었다.

방미는 최근 <부동산 투자 200억 만들기>라는 책을 저술해 부자되기 비법을 알리고 있다. 방미는 지난 7월 KBS 2TV <경제비타민>에 출연해 부동산으로 돈을 벌었던 경험담을 소개했다. 그 이후 부동산 투자에 대한 책을 내보자는 제의가 끊이지 않았고, 지난 12월 이 책을 발간하게 됐다.

방미는 오는 18일 KBS 2TV <남희석 최은경의 여유만만>을 통해 최근 근황을 공개할 예정이다.

☞ 방미 알고보니 200억원대 '부동산 재벌'
☞ 강부자 '연예계 마담뚜'로 거액 챙겼다고?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강은영기자 kiss@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8/01/15 07:17:14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1/15 07:17:14   수정시간 : 2013/04/25 12:14:30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