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송혜교 "순수 컴백? 성숙 한번 더?"
美독립영화 '페티쉬' 촬영 마치고 귀국

관련기사

• '페티쉬' 끝낸 송혜교 앗! 더 성숙한 노출?
• 할리우드 넘어간 송혜교 앗! '페티쉬'래~
• 송혜교·보아·아이비… 끝없는 '협박테러'
• 현역입대 박효준 "송혜교의 답장 받고파"
• 성숙 문근영 "송혜교 비켜!" 자리 꿰찼다
• '오~ 송혜교 이름 딴 명품!' 그것이 뭐길래?
• "통통한 가슴 육감적" 자신만만 송혜교가 왜?

• [포토] 송혜교·김아중·채민서 '초미니 대결'
• 첫 속살노출 송혜교 "자극적? 나도 놀랐다"
• 송혜교가 쫄바지 3개 겹쳐 입은 사연은?
• 첫 속살노출 송혜교 '얼마나 힘들었길래?'
• [포토] 홍콩 녹인 '황진이' 송혜교의 노출
• 송혜교 생애 첫 베드신 "다 나가있어"
• 헉! 송혜교랑 쌍둥이라고? 여배우 성형!

'순수냐, 성숙이냐.'

배우 송혜교가 국내 컴백작을 두고 고심에 빠졌다. 송혜교는 지난해말 미국 뉴욕에서 <페티쉬>를 촬영하고 귀국해 차기작을 두고 목하 고민 중이다. 송혜교는 귀국한 뒤 시나리오를 검토하고 영화 관계자들을 만나며 올해 작품을 고르고 있다.

현재 송혜교는 드라마 <가을동화><풀하우스> 등에서 보여왔던 순수한 이미지를 고수하느냐 지난해 영화 <황진이>(감독 장윤현ㆍ제작 씨네2000)의 성숙한 이미지를 다시 도전하느냐의 기로에 서 있다.

송혜교의 순수하고 어려 보이는 이미지는 흥행을 담보해주지만 여배우로서 다채로운 역할을 맡을 필요성을 절감하고 있기 때문이다. 할리우드 블록버스터가 아닌 독립영화 <페티쉬>를 택해 도전한 것도 그런 고민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송혜교는 국내 컴백 작품도 메이저 영화사는 물론 독립영화까지 가능성을 열어두고 폭넓게 보려는 마음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혜교측은 "<페티쉬> 촬영을 즐겁게 마치고 돌아왔으며 차기작을 결정하기 위해 몇 작품을 후보 선상에 올려놓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이재원기자 jjstar@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8/01/14 07:11:58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1/14 07:11:58   수정시간 : 2013/04/25 12:14:29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