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vs 라인업' 으~ 감정싸움 하다니!
■ The 뒷얘기

관련기사

• 120km '강속구' 장동건, 日 아베와 맞짱?
• 원더걸스 박예은 친동생 인기폭발! 대체 왜?
• 조영구 부부 신혼여행 직후 '애정행각(?)'
• 김구라 아들 '나홀로' 고정출연 입담과시
• '무한도전 vs 라인업' 으~ 감정싸움 하다니!
• 고영욱 "순정 바친 여친, 야구선수와 열애"
• '특혜 의혹!' 손미나, 친정 나들이 너무했나..

• 이미숙 "나이 먹으니 성형해야 할듯" 고백
• 미수다 퇴출 '교태女' 자밀라 이미 애엄마?
• 정준하의 '첫경험'은 하하의 여친 안혜경
• 김혜영 "현숙언니, 내게 신장 떼어 준다고.."
• 유재석? 강호동? 탁재훈! 못된 '척'만 했나..
• 리포터 이미진 '황금빛 속살노출' 주목!
• 박시연, 김혜수 제치고 '최고 가슴노출'

'이쯤 되면 싸우자는 거지요?'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연출 김태호>과 SBS 예능 프로그램 <라인업>(연출 박상혁)의 팬들이 장외 대리전을 치르고 있다. 서로의 잘잘못을 꼬집는 글들이 각종 인터넷 게시판을 뒤덮고 기사라도 하나 나오면 벌떼같이 달려들어 토론의 장을 연다.

<무한도전>과 <라인업>의 시청자 게시판은 '침략의 장'이 됐다. 자신이 좋아하는 프로그램의 게시판에서 마음껏 뛰어 놀아도 좋으련만 굳이 상대 프로그램까지 찾아오는 수고를 마다하지 않는다.

<라인업>의 게시판에는 <무한도전>을 언급해 놓은 글이 태반이다. 무슨 의혹이 그렇지 많은지, 요즘은 '<라인업>, 태안 편의 실체'를 밝힌다는 글이 넘친다. <무한도전>의 게시판에는 '<라인업>팬 보시오'라는 경고성 글이 심심치 않게 보인다.

아마도 태안 기름 유출 사태가 연예계에 끼친 가장 큰 파장이 <무한도전>과 <라인업>의 대립 구조 형성일 것이다. 사실 시청률만 놓고 본다면 <라인업>은 동시간대에 방송된다는 점 외에는 <무한도전>의 경쟁 상대로서 아직 역부족이다.

지난 5일 방송 분량의 경우 <무한도전>이 전국 시청률 25.3%(이하 TNS미디어코리아 제공)을 기록했다. 반면 <라인업>이 3분의 1 수준인 8.9%에 그쳤다. KBS 2TV <스펀지 2.0>(10.3%)에도 못미치는 수치다. 하지만 '태안 반도 봉사 활동 편' 하나로 <라인업>은 <무한도전>의 대항마로 자리 잡았다.

시청률 싸움을 넘어서 양측 네티즌의 논쟁은 감정 싸움으로 비화되고 있는 형국이다. <무한도전>이 방송될 때마다 1주일에 한 번씩 표절 의혹, 소재 고갈 등 화두가 던져진다.

그리고 상대 프로그램을 지지하는 네티즌과 '안티 기자'들이 벌이는 음모라는 질타가 이어진다. 아이들 싸움이 어른 싸움으로 번진다고, 프로그램의 PD들까지 나서 표절에 대한 의혹을 밝히라고 외치는 형국이다.

사실 '태안 반도 봉사 활동 편'을 두고도 뒷말이 무성하다.

MBC 예능국의 한 관계자는 "태안 반도 봉사 활동은 <무한도전>이 준비하고 있던 아이템이다. <라인업>의 녹화 요일은 수요일이다. <무한도전>보다 하루 빠르다. 태안 사태가 발생한 직후 <라인업>이 하루 먼저 태안에 들어간다는 소식을 듣고 아이템을 포기했다"고 전했다. 어디까지나 결과론적인 얘기다.

지금 와서 생각해 보면 단순히 시청률을 떠나 <무한도전>을 비롯한 어느 예능 프로그램이나 태안으로 달려 내려가 봉사 활동에 동참했으면 좋았을 것 같다는 아쉬움이 남는다. '남이 했으니 나는 안 된다'는 자세야 말로 태안 사태를 시청률을 위한 도구로만 이용하겠다는 생각 아닌가.

'웃고 즐기자'는 예능 프로그램을 보면서 '울고 헐뜯기' 바쁜 세태가 안쓰럽다.

▲ 잘나가던 '무한도전' 무슨 잘못을 했길래..
▲ '무한도전' 무한독주… '벗는' TV 인기몰이
▲ '무한도전'팀 일반인 출연 빙자 금품요구?
▲ 태안 재방문 이경규 "으~ 발걸음이..."
▲ 김구라 "개XX야" 욕설도 고의적 조작방송?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안진용기자 realyong@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8/01/09 07:38:15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8/01/09 07:38:15   수정시간 : 2020/02/07 19:06:42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