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현우·송선미 출연 '대부업체 광고' 시정명령


관련기사

• 김태욱-채시라 "거액? 대부업 광고 사절"
• 김명민 카드CF 안하는 이유 따로있다?
• 잘나가는 대부업! 박신양·유재석도? 충격!
• 박신양 "사채광고 출연은 개인 선택일뿐"
• 김새롬도 '고액' 대부업광고 제의 거절
• 최수종 "대부업체 광고 출연 죄송" 사죄
• 김희선도 '10억' 거절했었다! 그 사연은?

• [포토] 이효리 '나처럼 섹시한 산타 봤어?'
• 이현우·송선미 대부광고 징계! 어쨌길래..
• 이효리-김아중 이번엔 '음주경쟁(?)' 뭔짓!
• 크라운제이 명품車 람보르기니 적극 홍보?
• 하희라 또 1억 기부… '천사표' 따로 없네
• 장나라 '니하오~' 인사만 해도 수십억 대박
• 유부녀 김지호 '억!억!' 복귀 후 CF홈런

• '월드스타' 비 앗! 팬티라인 공개 아찔~
• 연기력 인정 받은 박시연 '효리 밀어냈다'
• 김미려 "무이자~ 광고는 실수" 늦은 고백
• [포토] 이하늬 탄탄한 복근·하얀 속살… 최고!
• 이혼 채정안 '오~ 수억대 몸값' 화려한 부활
• '배용준의 여인' 이지아, 벌써 효리와 동급?
• 뜨더니 변한 女스타 '돈줄' 뚝! 반성도 안해

연예인들이 출연하는 대출 광고가 시정명령을 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는 13일 가수 이현우와 배우 송선미가 모델인 대부업체 리드코프와 러시앤캐쉬 등 대부업체 35곳에 과징금과 시정명령을 내렸다.

이들 대부업체는 '무이자' 등을 부풀려 광고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리드코프는 500만원, 러시앤캐시는 6,0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공정위에 따르면 "많은 대부업체들이 무이자 기간을 현혹해 광고했다. 또 20세~50세까지 누구나 대출 신청이 가능하다고 광고했지만 실제로는 심사기준에 따라 일정한 자격을 갖춘 고객에게만 대출했다"고 밝혔다.

▲ 음주파문 이현우 "쉬면 반성하는 스타?"
▲ '미시파워' 송선미 러브콜 쇄도 웃음꽃
▲ 김태욱-채시라 "거액? 대부업 광고 사절"
▲ 최수종 "대부업체 광고 출연 죄송" 사죄
▲ 김하늘 '거액 손실 대부CF 중단' 격려 쇄도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현아 기자 lalala@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12/13 20:56:20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12/13 20:56:16   수정시간 : 2013/04/25 12:14:14

오늘의 화제뉴스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