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g워너비 "빵집 망했어요" 흑흑
가게운영 소홀로 경영난끝 문 닫아… "방송 올인"

관련기사

• sg워너비 채동하 "연기 자신감 생겼어요"
• 암투병·사업실패… sg워너비 '눈물의 가족사'
• SG워너비ㆍ에픽하이만 10만 장 넘겼다
• sg워너비 채동하 '당당 열애고백' 화제
• SG워너비 채동하 '진한 키스' 팬들 깜짝
• 조정린 "sg워너비 김진호의 고백 받았다"

• 김현정 사업확장! 연속 대박행진 보이네~
• sg워너비 "사업 외도 완전 망했다" 흑흑
• 김준희, 남편 대신 '나윤' 손잡은 이유?
• 잘나가는 이혜영 매출 400억대 CEO '우뚝'
• "나도 사장님" 박미선 '투잡 아줌마' 변신
• 은밀한 비밀(?) 채연 "속옷도 섹시하게…"
• 접대부? '연예인 술집' 대체 어떤 곳이길래

• '억대 사업가' 김한석 또다른 사업확장!
• '엄정화 속옷' 어떻길래… 돈 긁어모으겠네
• 사업 실패하자 몸값 대폭인하 "제발 써줘"
• 사장님 변신 이홍렬 '문전성시' 돈 긁네~
• 헉! '올누드' 남녀들 뒤엉켜… 자세가 너무..
• 회장 부인 된 가수 양수경 '오! 파워 대단해'
• 스타서 무속인으로… 박미령 '유명세' 대박

그룹 sg워너비가 빵집 사업에 실패했던 경험을 공개하며 ‘방송 올인’를 선언했다.

sg워너비는 최근 스포츠한국과의 인터뷰에서 “과거 프렌차이즈 빵집을 경영했었다. 하지만 방송활동 때문에 소홀해진 탓에 ‘완전히’ 망했다”고 밝혔다.

sg워너비는 지난 해 서울 잠실에서 멤버들과 함께 인기 프렌차이즈 빵집 W를 운영했다. sg워너비는 당시 이름만 빌려준 ‘무늬사장’이 아닌 실직적으로 매장의 수익을 분배 받는 동업자의 관계였다. sg워너비는 당시 앨범 활동과 해외 콘서트을 병행하느라 가게 운영에 소홀했고 그 결과 빵집은 경영난으로 문을 닫게 됐다.

sg워너비는 “우리가 운영하던 가게의 빵은 지금도 우리가 제일 좋아하는 음식일 만큼 맛있는 빵이다. 하지만 스케줄 때문에 매장을 자주 지킬 수 없게 되자 손님이 줄었고 결국 문을 닫게 됐다. 실패였다. 앞으로는 확실히 하지 않으면 시작하지 말아야 겠다고 확실히 느꼈다. 우리는 지금은 사업이 아닌 음악을 해야 할 때다. 열심히 음악에 몰입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g워너비는 최근 발표한 4.5집 타이틀곡 <첫눈>으로 활동을 시작했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문미영기자 mymoon@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12/06 07:16:47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12/06 07:16:45   수정시간 : 2013/04/25 12:14:11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