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KBS '미수다' 는 저급 토크쇼"
민언련, 패널 자밀라의 섹시함에 집중하는 제작진 비판

관련기사

• '미수다' 윈터 "성폭행·매춘녀 취급" 충격고백
• 식을 줄 모르는 인기! 자밀라, 제2의 에바?
• 오~ 섹시한 교태! '미수다' 새멤버 미녀는..
• '미수다' 신예 3인방 "한국남자가 좋아" 고백
• '미수다' 신예 3인방 사생활 훔쳐보기(?)
• '보일듯 말듯' 속살노출 에바 더 들춰보니…

• 올챙이적 모르고… "최고대우 아니면 안해"
• 장영주 입담에 강호동 '넉다운' 그 내용은..
• 섹시하면 용서된다(?) '미수다' 저질프로!
• MBC "강인의 행동 상도의 어긋나지만.."
• 사별후 궁핍생활 여가수 '돕겠다' 손길 거부
• "너무나 화끈했던 미녀, 고소영" 추억 고백
• 채연, 외국인 꽃미남 6인방과 한자리! 뭔일?

• 이의정 "전애인 성진우와 연락도 못하는 건.."
• 박준금 "12번 인공수정 실패에.." 눈물의 이혼
• '정소녀 흑인 출산' 퍼트린 연예인은 바로..
• 이은하 "벗고 또 벗고" 에로영화 출연 들통?
• 정형돈-손정은 아나 '애정전선' 뜨겁다(?)
• 이혼·친자확인… 백지연 사생활 첫 노출
• 한성주 "재벌과 이혼 후 자살까지…" 고백

민주언론시민연합이 KBS 2TV <미녀들의 수다>의 선정성에 대해 비판어린 목소리를 냈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이하 민언련)은 28일 논평에서 KBS 2TV <미녀들의 수다>(연출 이기원)에 대해 '선정적 제작행태 당장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민언련은 "<미녀들의 수다>는 일요일 오전 10시30분에 방송하던 초반 출연자를 지나치게 외모 위주로 섭외한다는 지적을 비롯해 가족시청시간대에 부적절하다는 비판, 진행자와 패널의 문제가 지적되는 등 구설수에 올랐다"며 "지난 4월 봄개편으로 월요일 오후 11시대로 시간대를 옮긴 이후에는 애초 취지는 희석되고 선정적인 제작행태로 저급한 토크쇼로 변질되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미녀들의 수다>는 최근 우즈베키스탄 출신의 자밀라를 새로운 외국인 패널로 내세워 핫이슈가 됐다.

민언련은 "사회자인 남희석부터 남성 패널, 제작PD까지 자밀라의 '섹시함'이나 과도한 '애교'에 지나친 관심을 보이고 이를 여과없이 내보내는가 하면, 긴 시간을 할애해 이를 더욱 강조하고 있다. 자밀라가 출연하기 시작한 12일부터 3주 동안은 미모의 외국인 여성을 불러 얼마나 애교가 넘치고 섹시한가를 보이기 위해 방송을 만드는 게 아닌지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다"고 꼬집었다.

민언련은 특히 <미녀들의 수다>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제작진을 꼽았다.

민언련은 "편집과정에서 얼마든지 조절할 수 있음에도 고의로 자밀라의 발언부분을 비중있게 내보내고, 춤추는 장면을 몇 차례나 다시 보여줬다"며 "제작진이 자밀라의 섹시함을 과도하게 포장하고 '사적관심'까지 쏟아내며 프로그램을 저질방송으로 격하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민언련은 "<미녀들의 수다> 제작진이 지금의 제작관행을 깊이 반성하고, 애초 기획의도를 되살려 줄 것을 촉구한다. <미녀들의 수다>가 그 동안 많은 관심을 받은 배경은 연예인 신변잡기 중심의 토크쇼 일색인 우리 방송풍토에서 차별성을 보였기 때문이라는 평가가 많다"며 "KBS는 당장 저급한 제작행태를 수정하고 <미녀들의 수다>만의 '독특한 개성'을 되살려나가야 할 것이다"고 못박았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강은영기자 kiss@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11/29 07:18:46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11/29 07:18:43   수정시간 : 2013/04/25 12:14:0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