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왕가슴' 김사랑 "요녀 어우동에 빠질걸!"
'왕과 나'에 전격 투입

관련기사

• '이산' 시청률, '왕과나' 깜짝 추월! 대체 왜?
• SBS '왕과나' 24%… MBC '이산' 누르고 1위
• 고주원-구혜선-오만석 '아역'들보다 나을까

• [포토] 구혜선 '왕비서 여신으로' 오! 눈부셔
• '왕가슴' 김사랑 "이정도면 내게 푹 빠질걸!"
• 구혜선 눈빛에 앙드레김도 반했다! 러브콜~
• '왕과나' 한정수 "앗! 들이대는 여성, 부끄~"
• 오만석 "내시되려 직접 거세 장면 뭉클"
• 한정수 "안재모 친형에 '성형'받고 가뿐~"
• 눈길 확! 끄는 꽃내시 4인방 "인기는 왕"

• 구혜선-오만석 "으~ 내모습이…" 자학모드
• "뻣뻣하지 않은 이진 연기 제법이야" 찬사
• 구혜선 '열정의 눈물연기' 웬 웃음거리?
• 폐비윤씨 돕는 '공혜왕후' 한다민 '눈에 띄네'
• 애정공세로 구혜선 화나게 한 男배우는…
• 오만석 연기위해 이혼했다고? 대체 뭔소리!
• 전혜빈 "성형후 예쁘지 않아 눈물 펑펑"

배우 김사랑이 조선시대 최고의 요녀 어우동으로 변신한다.

김사랑은 SBS 사극 <왕과 나>에서 조선시대 실존 인물인 어우동 역으로 전격 발탁됐다. 제작진은 조선 성리학의 위선적 윤리관을 파괴하며 한바탕 바람처럼 살다간 로맨티스트의 매력을 이번 어우동 배역에 덧씌웠다.

김사랑의 측근은 "이번 캐릭터를 위해 미국에 머물던 도중 오디션을 보기 위해 급거 귀국했다"고 말했다.

어우동은 역사적인 기록을 갖고 있는 실존 인물이다.

승문원지사 박윤창의 딸로 효령대군의 손자 종친 태강수 이동의 처. 정4품 혜인의 직첩까지 받았으나 천한 은그릇쟁이와 간통하였다는 이유로 파혼 당한 뒤 종친에서 벼슬아치, 중인, 천민을 가리지 않은 남성편력으로 조선 최대의 스캔들을 일으킨 장본인이다.

결국 어우동은 성종 11년 풍속교란죄으로 의금부에 소송을 당한 후 교사형을 당한다.

<왕과 나>에 등장하는 어우동도 파란만장한 인생을 살아간다. 성종(고주원)과 사랑을 나누다 조치겸(전광렬)을 비롯한 왕실 정치투쟁에 이용을 당한 끝에 결국 죽게 된다.

<왕과 나>의 제작진은 김사랑의 투입으로 최근 경쟁 드라마인 <이산>의 바람몰이를 잠재울 수 있지 않을까 잔뜩 기대하고 있다.

▲ 김사랑 "나도 김혜수·김보경 못지않아~"
▲ 티팬티·가슴골… 김사랑 "다 보여주마!"
▲ '왕과나' 한정수 "앗! 들이대는 여성, 부끄~"
▲ 구혜선-오만석 "으~ 내모습이…" 자학모드
▲ 구혜선 '열정의 눈물연기' 웬 웃음거리?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고규대기자 enter@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11/23 07:03:02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11/23 07:03:00   수정시간 : 2013/04/25 12:14:04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