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소유진, 바빠도 봉사는 밥먹듯
연예인 단체 '따사모' 몇년째 왕성한 활동

관련기사

• '주당' 소유진, 이훈과 대작! 얼마나 마시길래
• '쌩얼' 소유진 "왈가닥 미혼모 잘 어울리죠"
• '천사표' 소유진, 바빠도 봉사는 밥먹듯!
• '소녀시대' 드라마 통해 새로운 매력 선사
• 정아름 "'된장녀' 마봉실 기대하세요~"
• 의형제(?) 이훈-소유진 남다른 인연 과시
• 이훈 "결혼상대 강유미? 절대 하기싫어!"

• '미혼모' 소유진 "이젠 촬영없어도 쌩얼로.."
• 이훈 "데뷔 13년만에 첫 재벌2세… 폼나죠"
• 대학때 동거생활 소유진 '미혼모' 됐다
• 소유진 '꿀맛 같은' 화보촬영… 궁금해?
• 소유진 "내가 사귄 최악 남자들은…" 고백
• 소유진 "친구 보고 결혼에 대한 정이 뚝!"
• '자칭 글래머' 신지수 섹시화보 도전장

배우 소유진이 ‘봉사 사수’의 기치를 높이 들었다.

소유진은 최근 스포츠한국과의 인터뷰에서 “아무리 드라마 촬영이 바쁘더라도 <따뜻한 사람들의 모임>(이하 따사모) 활동은 절대 거르지 않을 것이다”며 남다른 각오를 나타냈다.

소유진은 연예인들의 봉사단체인 <따사모>의 회원으로 수년째 왕성히 활동하고 있다. 소유진은 최근 SBS 금요드라마 <아들찾아 삼만리>(극본 이근영ㆍ연출 배태섭)에 여자주인공으로 캐스팅돼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지만 <따사모> 정기모임과 봉사활동만은 절대 거르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소유진은 “<따사모>를 통해 내가 봉사를 하고 있지만 사실 <따사모>를 통해 내가 봉사를 받고 있는 느낌이다.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생각보다 많고 의미 있어 좋다. 게다가 활동 후에는 삶이 풍족해지는 느낌이 들어 아무리 바빠도 거르지 않을 예정이다. 게다가 드라마에 함께 출연하는 이훈씨도 <따사모>회원이라 촬영이 끝나고 손잡고 같이 가면 된다”고 즐겁게 말했다.

소유진에 따르면 <따사모>는 소년소녀 가장 돕기를 비롯해 불우한 청소년을 도와주는 활동을 중심으로 하고 있다. 소유진은 자신이 법정소송 문제로 힘들었을 무렵 <따사모> 활동으로 많은 위안을 받았다며 아무리 바빠도 <따사모> 활동만은 꼭 하겠다고 말했다.

소유진은 <아들찾아 삼만리>에서 아들을 잃어버린 후 5년 동안 애타게 찾아 헤매는 나순영 역을 맡았다.

<저작권자 ⓒ 한국아이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문미영기자 mymoon@sportshankook.co.kr

입력시간 : 2007/11/13 07:09:15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07/11/13 07:09:15   수정시간 : 2013/04/25 12:13:57
AD

테마 갤러리 이전다음